[BIIC 2017] 원정연 SK C&C 상무 “공유경제 시대, 블록체인이 정보 불균형 해소”
상태바
[BIIC 2017] 원정연 SK C&C 상무 “공유경제 시대, 블록체인이 정보 불균형 해소”
  • 이나리 기자
  • 승인 2017.10.30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경제의 핵심 기술로써 블록체인 활용과 전망

[CCTV뉴스=이나리 기자]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신원으로 프라이버시를 보장함과 동시에 거래 대상자에 대한 디지털 신원을 확인함으로써 정보의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다” 

10월 30일 테크월드 주최로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호텔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블록체인 산업혁신 컨퍼런스’에서 원정연 SK C&C 상무는 ‘공유경제의 핵심 기술로써 블록체인 활용과 전망’이란 주제로 강연했다.

최근 공유 경제가 중요시 되고 있는 가운데, 런던에서는 우버택시가 사회적 가치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퇴출의 목소리가 일고 있고, 에어비앤비도 세금 문제로 문제화되고 있다. 이런 갈등은 개인의 수요와 공급으로 인해 생산된 가치가 사회에 제대로 분배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들 기업은 과도한 중계료를 독점하고 있고, 가치 창출에 기여했던 노동자의 노력을 착취하고 있다는 점이 지적되고 있다. 

공유경제 속의 세상은 자원 활용 극대화를 통한 공급 제한을 극복해야 하고, 협력 소비를 통한 잉여 생산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 저렴한 비용으로 다양한 소비 니즈를 충족시켜야 한다. 이런 공유경제가 가지고 있는 특성의 가치가 제대로 확대 재생산되기 위해서는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한 ‘잉여 자산’, 중개 플랫폼을 통한 비용절감의 ‘일정수준의 규모’, 수익추구의 한계를 위한 ‘비금전적 유인’, 정보의 비대칭성 극복을 위한 ‘거래당사자간 신뢰’가 핵심요소다. 이에 따라 블록체인은 공유 경제를 지탱할 수 있는 해결책으로 주목되고 있다.  

블록체인을 구축하게 되면 인증과 내용의 전위 여부를 확인하는 디지털 시대의 수많은 거래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또 높은 수준의 보안 기술력으로 인해 신뢰성이 매우 중요한 거래를 가능케 한다. 더불어 중개자에 대한 의존을 최소화한 거래나 당사자간 직접 거래(P2P)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중앙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어 거래 당사자(IoT 등)가 너무 많아 중앙 시스템이 감당하기 어려운 거래를 이뤄낼 수 있다고 원정연 상무는 강조했다. 

블록체인을 통해 공유경제가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사용권에 대한 효율적인 접근(배타적 권리에 대한 잠금 해제) ▲제3자 관여 최소화(불필요한 수수료 제거) ▲마이크로 매니지먼트 실현(공유 대상의 확대) ▲정보의 비대칭 불균형 해소(공유경제의 토대 강화) 등이 요구된다. 

원정연 상무는 “블록체인으로 정보 비대칭 불균형이 해소되면 소유에 대한 이전을 자동으로 구축할 수 있고, 소유권 변화에 따른 사용료 전산도 같이 이뤄낼 수 있다”며 “공유 경제에 가장 핵심적인 가치 4가지는 자산의 나눔, 가치의 확대, 규모의 협력, 신뢰 등이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