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기획] <미리보는 CPSE> ‘30년 역사 한국 CCTV의 힘, 하이트론’ 수출 길 찾아 나서
상태바
[10월 기획] <미리보는 CPSE> ‘30년 역사 한국 CCTV의 힘, 하이트론’ 수출 길 찾아 나서
  • 최진영 기자
  • 승인 2017.10.13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최진영 기자] 권토중래. 하이트론이 이번 CPSE에 임하는 하이트론 자세를 가장 잘 드러내는 사자성어가 아닐까 싶다. 지난해 수주가 아닌 테마주로 유명세를 타는 등 근래 몇 년 동안 힘 한 번 못 써보고 작아지기만 반복했다. 직전 분기는 영업손실 30억원을 기록했다. 

하이트론은 다시 한번 도약을 위해 사옥을 팔고 마련한 자본금으로 이번 CPSE 2017 준비에 심혈을 기울였다. LG CNS와 이노뎁, 디비시스 등 국내 다양한 영상보안 기업들과 함께 대규모 공동부스를 마련할 하이트론이 중국 본토에서 한국 CCTV의 힘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 하이트론의 지능형 CCTV 주목 받을 수 있나

하이트론은 1986년 보안 시스템을 제조, 수출하는 회사로 설립됐다. 유럽과 중동 등 전략적으로 중요한 해외시장을 주 타겟으로, 세계 60여개국에 총 매출액의 45% 이상을 수출하고 있다. 아날로그 제품부터 디지털 IP-네트워크 기술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CCTV 관련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셀 라인(Cell Line) 운용을 통한 다품종 소량생산시스템과 제품 풀 라인업 확보를 통해 국내 최초 온 디멘드(On-Demand) 체계를 구축했다.

2011년 하이트론은 자동 객체 탐지 솔루션 등을 탑재한 Fastrax 4를 시장에 내놓은 바 있다. 이듬해 2012년 말에는 Fastrax 5를 출시했다. 올해 말에는 Fastrax 6가 출시될 예정이다. 

하이트론이 2007년 Fastrax 시리즈를 처음 내놓은 이후 5년 동안 꾸준히 신제품을 출시 했던 것을 감안하면 오랜 공백이다.

하이트론의 지능형 CCTV 솔루션은 ▲제한구역 침입 감지 ▲공공장소 위험물과 시설물 모니터링 ▲분실물 탐지 ▲객체 자동 추적 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공공장소와 산업현장에 초점을 맞춘 솔루션으로 잘못된 감지 가능성을 낮추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

멀티센서기술을 이용한 피플 카운팅 기술은 CCTV를 보안이나 감시 이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한다. 방문객들의 수치 분석을 위해 카메라 설치 구간에서의 방문자 숫자를 집계하는 것으로 수집된 데이터들은 다양한 마케팅과 활용 목적으로 사용된다.

이를 응용해 주차장 점유현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주차도우미의 안내 없이 빈 공간을 찾아 주차하는 시스템을 갖출 수 있어 비용과 시간 절약에 기여한다.

또한 스피커를 연동하면 더 똑똑해진다. 하이트론의 ‘Sound Station’은 주택단지 혹은 골목길과 사각지대에 있는 지역에서 스피커를 통해 소리의 뜻와 크기를 인지한다. PTZ 카메라와 연동해 추적과 감시를 진행하며 각종 유해 사건을 즉각 대응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카메라 사각지대에서 발생하는 사건도 소리를 통해 인지할 수 있다.

이런 하이트론의 기술들은 비디오 관리 솔루션인 ‘Virtual Matrix’에서 더욱 효과적이다. 특히 스마트 검색의 경우 비디오 스트림의 특정 영역에서 모션 이벤트를 검토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관심있는 영역을 선택하면 카메라가 해당영역에서 모션을 감지 한 시점부터 재생한다.

Fastrax 4(NFX-22033D1)

☐ 다양한 제품 라인업과 통합 경험이 특장점

하이트론은 다양한 전공을 가지고 있다. 특별한 하나의 상품보다는 SI 형태를 지향해 왔다. CCTV 시장도 공룡들이 득실대는 상황인지라 특별한 기술 하나 가지고 있었다면 좋았겠지만 당장 이를 구체화 시키기는 어려워 보인다. 현재 하이트론이 가진 장점은 다양한 제품 라인업과 이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구현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하이트론은 박스, 돔 , 불렛, PTZ 등 카메라 라인업을 갖춰놓고 있으며, 이를 통해 다양한 환경에 대처할 수 있다.

NUX-6587R.

예를 들어 하이트론 불렛카메라 ‘NUX-6587R’은 IP66으로 방수와 방진을 갖췄다. 지능형 CCTV 솔루션도 탑재해 열악한 작업환경의 위험성을 덜어준다.

‘30X IR PTZ’는 30배 광학줌이 큰 특징이며, 야간 촬영에 특화됐다. 렌즈 구동 방식 스마트 IR은 가시거리가 200M에 달한다.

30X IR PTZ.

대형 작업장의 경우 장소의 특성에 따라 CCTV 제품을 다양하게 설치하게 되는데 하이트론이 자체 NVR 제품을 가지고 있다는 점은 네트워크 간 호환성을 높인다. 

하이트론 VMS로 통합 관리도 쉬워진다. 하이트론은 1만 개 이상의 채널을 하나의 VMS로 통합 관리하며, IP 기반 카메라를 통해 알람, 접근, 제어 침입 탐지도 가능하다.

하이트론은 이처럼 다양한 카메라로 구성된 환경을 3D로 영상관제할 수 있다. 이는 빌딩 등 다양한 환경을 3D로 모델링 한 후, CCTV영상과 IoT 센서를 통해 감지된 보안∙재난∙테러∙환경 등 신호를 3차원 가상 공간에 실시간으로 표출해 직관적인 관제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실시간으로 카메라 현황을 체크하고 최적화 설치 위치 등을 분석해 CCTV 구축 전 위치와 대수를 고려할 수 있다. ‘티타늄 모바일(Titanium Moblle)’을 통해 모바일에 대한 대응도 가능하다. 이는 하이트론 비디오 장치에 접근을 고객에게 가장 친숙한 기기와 환경에서 가능하게 만든다.

티타늄 모바일은 9월 현재 IOS와 안드로이드에 대응하며 PTZ 컨트롤과 오디오 제어 다중 디스플레이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