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온라인 유통업계 적립금으로 단골잡기 활발

누적되는 적립금, 단기 프로모션보다 충성도 높은 고객 모으는 효과 뛰어나 신동훈 기자l승인2017.10.09 09:18:50l수정2017.10.09 09: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서울 마포구에 사는 직장인 최유리(32)씨는 수시로 오픈마켓에 접속해 남은 적립금을 확인한다. 최씨는 “요즘은 적은 금액의 적립금도 현금처럼 바로 쓸 수 있는 경우가 많아 큰 도움이 된다”며 “적립금이 유효기간을 넘겨 사라지기 전에 필요한 물건을 구입하는 데 사용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유통업계가 풍성한 적립금 혜택으로 단골 고객 잡기에 나섰다. 적립금은 할인, 경품 증정 등 단기 프로모션과 달리 소비자들이 꾸준히 특정 쇼핑몰을 이용할 수 있게 만들어 주고, 사용 유효 기간이 끝나기 전 자연스럽게 구매를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다양한 제휴처와 함께 적립금 사용 범위를 넓혀 더욱 합리적인 쇼핑이 가능해짐에 따라 알뜰한 소비자들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에 가격비교업계·오픈마켓 등 다양한 온라인 유통채널들이 차별화된 적립금 서비스를 속속 선보이고 있다.

에누리 가격비교 e머니

◆에누리 가격비교, e머니 중복 적립으로 차별화된 혜택 제공

‘에누리 가격비교’는 ‘에누리 e머니’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에누리 앱을 통해 적립 대상 쇼핑몰에서 구매 시 최대 1.5%가 자동 적립되며 출석체크, 룰렛 등 각종 이벤트 참여를 통해 추가 적립이 가능하다.

특히 에누리 앱을 통해 들어간 쇼핑몰에서 별도의 적립금을 받더라도 추가적으로 에누리 e머니를 제공해 중복 적립금 혜택을 얻을 수 있다. 적립대상 쇼핑몰과 상품은 에누리 가격비교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e머니는 커피전문점부터 편의점, 영화관, 외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 가능한 쿠폰으로 교환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에누리 가격비교 관계자는 “에누리 가격비교를 통해서 평균적으로 8.3% 할인 효과를 받을 수 있고, 구매 쇼핑몰의 혜택에 더해서 에누리 가격비교 e머니 추가적립으로 소비자 혜택 중심의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11번가, OK캐쉬백과 통합 포인트로 6만여 가맹점 확보

11번가는 10월부터 기존 마일리지 적립 제도를 종료하고 자체 포인트 제도를 ‘OK캐쉬백’으로 통합해 ‘오픈 포인트’ 체계를 구축한다. 11번가 포인트는 이벤트나 입점 판매자 프로모션에 참여하면 지급하는 결제 보조 수단으로, 이번 정책을 통해 OK캐쉬백이 확보한 400여개 브랜드와 5만3000여개 가맹점을 모객 채널로 확보하며 쇼핑 편의성을 한층 강화했다. 11번가는 내년 4월 마일리지 사용을 완전히 종료할 예정이다.

◆롯데 엘포인트, 선물하기 기능으로 현금처럼 주고받는 편리한 서비스

롯데멤버스는 통합멤버십 서비스 ‘L.POINT(엘포인트)’를 운영하고 있다. 롯데멤버스 제휴사를 이용할 때마다 구매금액의 최대 5%까지 적립되는 엘포인트는 1포인트만 있어도 사용할 수 있으며, 롯데백화점·마트·슈퍼뿐 아니라 다양한 생활밀착형 업종과의 제휴를 맺고 있다. 특히 롯데상품권을 엘포인트로 전환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 선물하기 기능을 통해 적립한 포인트를 다른 사람과 주고받는 등 현금처럼 활용할 수 있다.

◆이베이코리아, G마켓·옥션·G9 공동사용 ‘스마일 포인트’로 빠르게 모이는 적립금

이베이코리아의 G마켓과 옥션, G9는 계열사간 통합포인트인 ‘스마일 포인트’를 선보이고 있다. 포인트는 상품평 작성, 상품구매, 구매등급별 혜택 등을 통해 지급되며, 적립된 포인트는 각 사의 할인쿠폰 교환이나 배송비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1만 포인트 이상 적립 시 스마일캐시 1만원으로 환전하여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에누리#적립금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