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투비소프트, 1000여 명 넘는 참관객 속 넥사크로 17 공개

모든 IT 환경에 적용할 수 있는 'Real OSMU' 완성 넥사크로 17 '2017 그랜드 세미나'에서 발표 신동훈 기자l승인2017.09.29 14:27:56l수정2017.09.29 14: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투비소프트가 1000여 명이 넘는 IT 관계자와 기업고객 등이 참석한 ‘2017 그랜드 세미나’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 자리에서 투비소프트는 스크린과 플랫폼을 뛰어 넘어 모든 IT 환경에 적용할 수 있는 'Real OSMU'를 완성한 세계 유일의 플랫폼 제품인 '넥사크로 17'을 공개했다.

지난 27일 비즈니스 UI·UX 선도기업 투비소프트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기술 간 공유와 비즈니스의 확장, 연결된 사용자 경험을 주제로 ‘The Innovator: nexacro17'이란 제목의 그랜드 세미나를 개최,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이홍구 투비소프트 대표이사가 개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는 조현정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회장과 변재일 국회의원의 축사로 시작해 기조연설은 국내 주요 4차 산업혁명 관련 지식인인 성균관대학교 최재붕 교수와 ‘AI, 사람, 인터페이스 그리고 미래’의 저자 문재승 IT 컬럼니스트, 독일 보쉬&지멘스디자인 총괄 센터장인 김동규 센터장이 맡아 현재와 미래의 IT 산업과 사용자경험 등에 대해 심도 있는 강연을 펼쳤다.

또한 투비소프트를 대표해 기조연설을 나선 송화준 연구소장은 "현재까지 쌓아온 4000여 건의 구축사례를 기반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기업의 비즈니스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어떤 사용 환경에서도 대응할 수 있는 제품을 위해 연구 작업을 진행해 왔다"고 알렸다. 그는 넥사크로 17에 대해 “웹의 장점을 수용하면서 한계를 극복할 수 있도록 근본 아키텍처를 개선했다. 이는 하나의 도구, 하나의 소스로 웹과 네이티브 환경 모두 원활히 적용할 수 있도록 한 Real OSMU의 완성”이라고 강조했다.

이홍구 투비소프트 대표는 개최 인사말을 통해 “세계 수준의 제품과 기술력을 위해 연구개발에 더욱 매진할 것과 토종 소프트웨어 대표 기업으로서 대한민국 IT 산업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기존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핀테크, IoT 등 신사업 분야에도 적극적으로 도전해 기업의 미래를 준비하는 데에도 소홀함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공개된 투비소프트의 넥사크로 17은 초연결 시대로 대변되는 현재의 IT환경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웹과 네이티브 환경, 스크린과 플랫폼을 뛰어 넘어 모든 IT 환경에 적용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솔루션이다.

투비소프트 이우철 이사는 “현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따라 '융합'과 '서비스'를 동시에 지원할 수 있는 'Real OSMU'의 개발이 필요했다”며 '넥사크로 17'의 개발 배경을 설명했다. 기존 제품과 비교해 넥사크로 17은 ▲로딩 속도, 대용량 데이터 처리 등 속도 면에서 최고 수준을 구현 ▲컴포넌트 생성 구조에서 성능 저하의 요인들을 완전히 제거 ▲소스 최적화와 강력한 디버깅 기능을 통해 개발 생산성을 극대화 ▲윈도우 전용 브라우저에 맥 전용브라우저를 신규 지원 ▲개발 자유도를 높인 컴포넌트 구조로 개선 ▲카메라, SMS 등 20여가지 디바이스 API를 기본 제공 ▲기본 차트, 위젯 등의 시각적 효과 극대화 등이 특징이다.

​이 외에도 투비소프트의 신 사업 분야인 IoT와 핀테크를 주제로 한 조문옥 상무(핀테크성장사업본부 본부장)의 강연과 영상 인식과 간편 결제 기술을 활용한 ‘커넥티드 카 기반 커머스 솔루션’ 등의 데모 전시가 눈길을 끌었으며 넥사크로를 활용한 파트너사 전시도 함께 마련되어 생태계 강화를 위한 투비소프트의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

한편 이날 행사장을 찾은 참관객들은 새로운 UI∙UX 개발 플랫폼에 많은 관심을 보이며 전시된 데모 시스템을 직접 체험해 보고 강연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투비소프트가 선보인 제품과 비전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투비소프트#넥사크로 17#2017 그랜드 세미나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