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이노뎁, “공공, 클라우드, 스마트”를 향한 새로운 내일의 시작 알리다

이노뎁 솔루션 컨퍼런스 2017 개최…모빌라우드 5.0 시대 선도하는 기업 될 것 신동훈 기자l승인2017.09.25 16:11:22l수정2017.09.25 17: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이노뎁의 1년 한해 가장 큰 잔치인 이노뎁 솔루션 컨퍼런스 2017(이하 ISC 2017)이 성대하게 막을 내렸다. 지난 9월 22일 이노뎁은 여의도 63컨벤션센터 메인 컨퍼런스장에서 이노뎁 솔루션 컨퍼런스 2017를 개최했다.

<SK네트웍스서비스, 마이크로소프트, 퀀텀(Quantum), 한화테크윈, 엔비디아(Nvidia), 인텔(Intel), 아이디스, 쿠도, 씨게이트(Seagate), KT텔레캅, 델 EMC(Dell EMC), ESE, 하이크비전(Hikvision), 코오롱베니트> 등 물리보안 업계는 물론 IT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연사에 참여해 작년과 더불어 사전등록자가 1000여 명이 넘어가며 큰 주목을 받았다.

이노뎁 이성진 대표가 ‘Mobiloud 5.0: 공공, 클라우드, 스마트를 향한 내일의 시작’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먼저 이성진 이노뎁 대표가 ‘Mobiloud 5.0: 공공, 클라우드, 스마트를 향한 내일의 시작’이란 주제로 ISC 2017의 시작을 알렸다. 이성진 이노뎁 대표는 “모바일과 클라우드, 5G를 만난 물리보안 시장은 더욱 확장될 것”이라며 “Mobiloud 5.0을 준비하고 새로운 물리보안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이노뎁이 제시해 나갈 것”이라 강조했다.

이성진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만나 인텔리전트 엣지(Intelligent Edge) 장비가 점점 중요해지며 다양한 서비스들이 출시되는 가운데, 이젠 영상 카메라가 아닌 영상 센서가 더 큰 주목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VMS 역시 인텔리전트 클라우드를 만나 그 영역을 초월해가고 있다. 이노뎁은 상황 인지, 영상을 이해하는 기술인 마이크로소프트 인지형(Cognitive) API를 자사 솔루션에 녹였다.

루이스(Luis, Language Understanding Intelligent Service) API를 탑재, VMS가 관리자의 질의를 파악하고 이해해 정확한 검색을 지원하도록 하고 있다. 루이스 API는 언어의 의도(Intent)와 실체(Entity)를 파악해주는 자연어 처리 서비스로, 사용자의 의도를 파악하고 이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돕는다.

ISC 2017 이노뎁 부스 전경

SK네트웍스 신현호 매니저는 ‘Video Surveillance, 유연하고 파워풀한 시스템의 첫 걸음 NetApp’ 세션을 통해 급성장하는 영상보안 시스템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적합한 넷앱 스토리지를 소개했다. 신현호 매니저는 “빅데이터 분석에 적합한 이상적인 플랫폼”이라며 “뛰어난 성능과 편의성, 전 세계적 레퍼런스를 통한 검증, 높은 안정성과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 구축 등의 장점을 가진 넷앱은 최고의 영상보안 시스템 파트너”라고 전했다.

이어 이건복 마이크로소프트 이사는 ‘사람을 위한 인공지능 기술’이란 주제로 세션을 이어나갔다. “AI 화두 왜 지금인가?”에 대해 이건복 이사는 “빅데이터와 계산능력 증가, 강력한 알고리즘 등 AI를 실생활에 적용가능한 시기가 바로 지금”이라며 “그래서 현재를 4차 산업혁명 시대라 부른다”고 말했다.

이 이사는 인공지능을 통해 인공지능을 통해 고객과 연결한 ‘Bank of Kochi(일본 고치시)’는 음성 및 얼굴 감정 인식으로 고객과 개인적인 관계를 형성했고 365mc병원은 위험도를 파악해 수술 결과 예후를 판단해 수술 안정성이 증가됐다고 사례를 전했다.

또, 시각장애인에게 시각인식 부분을 말로 장면을 전달하거나, 스위치보드(Switch board)로 음성을 문자로 변환해주는 등 마이크로소프트는 사람을 위한 기술을 최우선 가치와 원칙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이건복 이사가 '사람을 위한 인공지능 기술'이란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이강욱 퀀텀코리아 지사장은 ‘왜 영상관제 시스템을 위해 계층화 스토리지를 도입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영상 데이터는 굉장히 많아지고 앞으로 더욱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스토리지 관리가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됐다. 특히 랜섬웨어 등 사이버보안 이슈도 등장했다.

이에 스토리지 계층화(Tiered Storage)를 통해 랜섬웨어 등에 보호하고 각 계층별 자동화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이강욱 지사장은 강조했다. 필요한 보호 수준, 요구 사항, 사용 빈도 및 기타 고려 사항을 감안해 스토리지를 계층화해 데이터를 보호하는 것. 이강욱 지사장은 계층화 스토리지 도입으로 얻는 5가지 혜택에 대해 ▲스토리지 비용 절감 ▲유연한 확장성 ▲고성능 ▲쉽고 빠른 엑세스 ▲현 인프라와 통합 및 멀티 벤더 스토리지와 통합 등의 이유를 들었다.

강종민 한화테크윈 차장은 CCTV 시장 전망과 한화테크윈의 신제품을 소개했다. 2018년 영상감시 시장 세계규모는 약 19조원으로 예상되며 2021년 약 23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라별로는 중국이 CAGR 12.4%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폐쇄적인 중국 시장을 어떻게 공략해야 할지가 영상감시 시장 주요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와 함께 ▲줌배율, 저조도 등 핵심기술 고도화 ▲딥 러닝 등 인공지능과 관련된 지능화 기술 적용 가속화 ▲멀티센서 등 주요 버티컬 제품 다양화 ▲아날로그 HD 화질 강화 등을 주요 트렌드로 강 차장은 꼽았다. 한화테크윈 제품 소개로는 최근 출시한 초저조도 카메라 extraLUX와 멀티 디렉셔널 카메라, 어안 카메라, 주차관리 솔루션 등을 소개했다.

엔비디아 전응선 상무는 ‘Modern AI CITY Powered by Nvidia’ 발표를 통해 딥 러닝을 통해 확장해 나가는 모던 AI의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엔비디아 전응선 상무는 ‘Modern AI CITY Powered by Nvidia’를 주제로 발표를 했다. 병렬처리 기반의 GPU가 등장하며 CPU 세상의 한계를 극복, CPU에서 GPU의 세상으로 세상은 뒤집혔다. 엔비디아는 AI 슈퍼컴퓨터 DGX, 임베디드 AI 슈퍼컴퓨터 Jetson 등 딥 러닝을 위한 새로운 GPU 컴퓨팅 모델을 만들고 AI 선도기업으로써 딥 러닝 발전의 혁신적인 공헌을 하고 있다.

딥 러닝을 통한 이미지 인지가 이제 사람보다 더 높아져 슈퍼 휴먼의 경지에 이르러, 향후 딥 러닝으로 기계화된 세상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모던 AI로 세상은 확장되는 가운데, “인공지능과 4차 산업혁명은 단순 IT 분야 혁명이 아닌 CEO의 아젠다, 나라의 아젠다”라고 전 상무는 강조했다.

특히 딥 러닝을 만난 영상감시는 그 변화의 속도가 더욱 빠르다. 딥 러닝을 통해 객체를 분류화해 객체를 단어로 인식, 그 것을 범죄데이터로 연결해서 빠르게 발견할 수 있다. 리테일 산업에서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드론이 해저드 환경의 산업에 투입되며 차는 이제 스스로 주행하게 된다. 또, 도시는 안전유무를 도시 스스로 진단하게 된다.

엔비디아가 영상감시 시장에서 그리는 청사진은 이러한 모든 것이 하나가 된 AI CITY이다. CCTV 등 엣지단의 보안장비와 AI, 클라우드가 만난 AI CITY는 도시 스스로 움직이는 생물이 돼 스스로 위험을 감지, 진단·분석해 처리하게 될 것이다.

다음으로, 이성호 인텔 상무는 ‘스마트시티 인텔의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 전 세계적으로 도시 집중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가운데, 각종 문제들이 도출되고 있다. 이에 세계 각국에서는 스마트시티를 추진하고 있다. 엣지단 장비와 솔루션, 네트워크, 클라우드, 데이터·인사이트 등이 모두 모여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만드는데 인텔이 이러한 엔드투엔드 스마트 인프라스트럭쳐를 구축해 스마트시티의 핵심 플랫폼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류병순 아이디스 부사장은 ‘사용자 중심의 지능형 보안 솔루션’을 주제로, IDIS UX기술 적용 사례와 IDIS SMART Failover, IDIS VA Box 등을 소개하며 사용자 중심의 지능형 솔루션을 만들어낸 아이디스의 사례를 발표했다. 류병순 부사장은 “단순 감시, 녹화에서 통합, 지능형, 스마트 등으로 발전되고 있는 영상감시 시장은 사용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단계에서부터 검토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광호 쿠도 부장은 ‘딥 러닝 기반 지능형 영상분석 시스템’이란 주제로 자사 제품을 소개했다. 쿠도는 인텔리빅스가 보유한 지능형 영상분석 알고리즘 기술 기반의 솔루션으로 전국적으로 다양한 보안 시스템을 구축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지능형 CCTV 관제센터 구축사업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현재 인텔리빅스의 지능형 영상분석은 딥 러닝 기반으로 최대 9000개의 객체를 분류해 실시간 처리가 가능하다.

이노뎁 솔루션 컨퍼런스 2017(ISC 2017)이 9월 22일 63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씨게이트 Danny KL Lim 매니저는 ‘데이터 기술 시대의 보안 스토리지’에 대해 소개했다. 보안 업계는 딥 러닝 등의 기술 도입으로 데이터 기술로 전환중이다. 데이터 보안이 점점 중요해지는 가운데 데이터 보호를 위한 씨게이트가 제공하는 차별화된 가치에 대해 전했다.

씨게이트는 1000대 이상의 4K 카메라를 지원하는 최고 성능을 위한 설계, 몇 분 내 신속한 장애 복구, 확장성을 위한 높은 스토리지 밀도 및 높은 이용률 등 성능과 가동 시간, 확장성을 핵심 가치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장재웅 KT텔레캅 차장은 KT G CLOUD 기반 경찰청 신변보호 서비스를 소개했다. 2015년 처음 사업을 진행할 때는 비상벨, 비상벨 연동한 전화기로 사업을 진행하다가, 2017년 이노뎁과 만나 클라우드와 연동한 스마트폰 앱을 개발했다. 평상시는 개인정보보호법에 저촉될 수 있기에 비활성화 상태이고 스마트폰으로 벨을 눌렀을 때 알람과 함께 60분간 실시간 모니터링과 신속한 출동으로 신변보호자를 보호한다.

델 EMC의 손광락 부장이 HCI 소개 및 시장 동향에 대해 전달했다. HCI(Hyper Converged Infra)는 뉴타닉스가 국내 시장에 도입한 뒤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등 다양한 하이 레벨급 산업군에서 활용중이다. 손 부장은 자사 제품인 VxRail 4.0의 장점으로 검증된 기술(업계 1위 VMware v스피어 기반의 SDDC 플랫폼), 효율적 운영(200여 개 이상이 사전 구성된 손쉬운 초기구성과 자동화), 유연한 구성과 확장(서로 다른 사양 모델간 단일 클러스터 구성), 완벽한 데이터 보호(시점기반 무중단 데이터 보호) 등을 꼽았다.

김중찬 하이크비전 총괄 매니저는 ‘How Hikvision Benefits the Security Industry’를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하이크비전이 바라본 2017년 메가 트렌드로 ‘인텔리전스(AI, 딥 러닝 등), 클라우드, SDT·빅데이터, 버티컬을 위한 ICT 등을 꼽았다.

김중찬 하이크비전 총괄매니저가 2017 메가트렌드와 산업군별 하이크비전 솔루션에 대해 소개했다.

하이크비전은 다양한 요구시장이 필요한 산업별로 맞춤형 솔루션을 제안해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다. 먼저, 딥 러닝 부분에서는 딥 러닝 카메라 하나가 모든 걸 다 할 수 없기에 피플 카운팅, 얼굴 인식, 불법 주정차 등 카메라별 딥 러닝 시리즈를 특화했다. 하이크비전은 객체 분류를 통해 인사이트 있는 데이터만 뽑아내려고 하는 등 엣지단에서 기능을 고도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저조도 솔루션으로써, Darkfighter X와 ANPR(자동 차량번호 인식), 방폭과 모바일, 수중, 열화상, 방부식 등 특수 시장의 현장맞춤형 카메라들을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코오롱베니트 조성근 팀장이 ‘코오롱베니트 클라우드와 이노뎁’ 발표에서 자사의 Cloud Exchange를 소개했다. Cloud Exchange는 클라우드 인프라, IT 솔루션, 및 서비스 등 국내외 업체들이 제공하는 각종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합 관리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 CSB(Cloud Service Brokerage) 플랫폼이다.

말 그대로 클라우드 서비스의 브로커 역할을 하는 것. 조 팀장은 “코오롱베니트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기존 공급자 중심의 서비스 제공에서 커스터마이징을 통한 고객 중심의 서비스로써 멀티, 하이브리드, 프라이빗 등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전했다.

치어리더 박기량이 ISC 2017에 참가해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를 주제로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한편, 컨퍼런스 중간에 치어리더 박기량이 무대에 올라 자신의 경험담을 토대로 '안전한 대한민국 이야기'를 주제로 이야기를 진행해 청중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노뎁#컨퍼런스#ISC 2017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