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HEDT 프로세서의 교두보, 인텔 코어X 프로세서

정환용 기자l승인2017.08.31 17:01:26l수정2017.08.31 17: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정환용 기자] 과거 ‘익스트림’이란 역동적 단어로 분류했던 인텔의 고성능 CPU 라인업이 ‘코어X’로 개편됐다. 바뀐 이름으로 등장한 첫 하이엔드 데스크톱(High-End DeskTop, 이하 HEDT) 프로세서는, 전 세대 하스웰-E에 이어 6세대 스카이레이크 시리즈다. 전작과 같이 하위 모델이 헥사(6)코어 12스레드 구성으로 시작하는 코어X 시리즈는, 상위 모델 i9이 추가돼 i5, i7, i9 등 3개 라인업이 갖춰졌다.

인텔이 출시를 예고한 제품 가운데 현재까지 공개, 출시된 제품은 6세대 스카이레이크 3종, 7세대 카비레이크 2종 등 5개다. i9-7920X부터 상위 4개 제품은 아직 자세한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최상위 제품인 i9-7980XE가 역대 인텔 코어X 프로세서 중 가장 많은 18코어 36스레드 구성인 점이 돋보인다. 코어X 시리즈 최고의 성능을 보였던 i7-6950X 브로드웰-E 프로세서가 10코어 20스레드 구성이었는데, 발표된 정보만으로는 거의 2배에 가까운 성능을 내줄 것으로 기대된다.

코어X 시리즈, 전작과 달라진 점들
▲인텔 터보부스트 맥스 3.0

모델명과 코어/스레드 구성만 공개된 i9-7900 시리즈까지 포함해 총 6개 모델에 적용되는 터보부스트 맥스 3.0은 기존의 인텔 터보부스트와 다르다. 터보부스트가 모든 코어의 동작 속도를 끌어올렸다면, 이 기술은 프로세서 다이에서 가장 빠른 1, 2위 코어 2개에 힘을 집중시킨다. PC로 수행하는 모든 작업이 멀티코어를 지원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2개 코어의 속도만 빨라진다 해도 일반 작업에서 이 혜택을 볼 수 있다. 드라이버를 통해 원하는 프로그램에 우선순위를 설정해 쾌적한 작업 환경을 만들 수 있다.

▲소켓 LGA 2066

과거에는 인텔과 AMD 모두 프로세서에 돌출된 핀을 배치하는 PGA(Pin Grid Array) 방식을 사용했지만, 인텔은 펜티엄 4부터 PGA 방식보다 안전한 LGA(Land Grid Array) 방식을 사용한다. 뒤의 숫자는 이 핀의 숫자를 뜻하며, 메인보드와 접촉해 신호를 송수신하는 인터페이스를 구성한다. 세대 별로 핀의 숫자가 조금씩 다르며, 코어가 많이 집적되는 HEDT용 CPU는 일반 데스크톱용 CPU보다 그 숫자가 2배 가까이 많다. 전 세대인 하스웰-E나 브로드웰-E는 그 숫자가 2011개였고, 이번 세대부터는 2066개로 약간 늘었다. 메인보드에서 지원하는 핀의 숫자가 하나라도 다른 프로세서는 사용할 수 없다.

▲최대소비전력 112~165W

CPU는 그래픽카드와 함께 PC에서 소비하는 2대 하드웨어다. 단지 전력을 많이 소비하는 것만으로는 단점이 되지 않는데, PC 하드웨어의 소비전력은 TDP(Thermal Design Power)로 계산한다. PC에서 사용한 전력의 대부분이 열에너지가 되는데, TDP는 소비전력을 발열량으로 전환한 단위다. TDP가 높다는 것을 발열이 많은 것으로 해석해도 된다는 뜻이다. 

▲폭넓은 지원 영역, 가상스레드 4개부터 36개까지
코어X 6세대와 7세대의 출시에서 전작과 가장 많이 바뀐 것은 코어 구성이다. 기존의 코어X 프로세서는 일반 코어 시리즈보다 많은 코어와 스레드 구성으로 프로세서의 연산 능력을 끌어올린 제품인데, 서버용 제온 프로세서를 제외하면 보통 6코어나 8코어 구성이었다. 10코어가 적용된 것이 지난해 6월 출시된 브로드웰-E 프로세서였으니, 1년여 만에 그 숫자가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마치 계단처럼 i7 하위 모델인 i7-7740X부터 코어 숫자가 2개씩 많아, i9-7980XE에서 18코어까지 다다랐다.

모델

동작속도

터보부스트

TB 맥스

코어/스레드

L3 캐시

TDP

i5-7640X

4.0GHz

4.2GHz

·

4/4

6MB

112W

i7-7740X

4.3GHz

4.5GHz

·

4/8

8MB

i7-7800X

3.5GHz

4.0GHz

·

6/12

8.25MB

140W

i7-7820X

3.6GHz

4.3GHz

4.5GHz

8/16

11MB

i9-7900X

3.3GHz

4.3GHz

4.5GHz

10/20

13.75MB

i9-7920X

2.9GHz

4.3GHz

4.4GHz

12/24

16.5MB

i9-7940X

3.1GHz

4.3GHz

4.4GHz

14/28

19.25MB

165W

i9-7960X

2.8GHz

4.2GHz

4.4GHz

16/32

22MB

i9-7980XE

2.6GHz

4.2GHz

4.4GHz

18/36

24.75MB

 

누구를 위한 프로세서인가

‘컴퓨터’란 대명사로 불리는 장치의 종류가 다양한데, 우리가 늘 사용하는 데스크톱과 노트북 등은 개인용 컴퓨터(Personal Computer, PC)라 부르고, 연산속도가 PC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빠른 초대형 시스템을 기업용 컴퓨터라 부른다. 왜 3대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기상청에서 사용하는 우리, 누리, 미리처럼 엄청난 숫자의 프로세서와 메모리를 조합해 사용하는 것을 ‘슈퍼컴퓨터’라 칭한다.

▲ 기상청에서 지난 2015년 4세대 슈퍼컴퓨터로 도입한 크레이 ‘XC40’(누리, 미리)이 국내에서 사용 중인 최고 사양의 슈퍼컴퓨터다. 크레이 XC40에 적용된 CPU는 인텔 E5-2690 v3 브로드웰-EP 프로세서로, 소비자가격이 약 280만 원이다. 외부 시스템으로 활용 중인 ‘우리’에는 약 900개, 현역 활동 중인 ‘누리’와 ‘미리’에는 5800개 장착돼 있다. 또한, 메모리 용량만 744TB, 슈퍼컴 3대가 공유하고 있는 저장장치 용량은 16PB에 달한다.

일반인이 직접 조립할 수 없는 모바일 프로세서를 제외하고, 데스크톱 프로세서는 일반인과 전문가가 사용하는 제품군이 암묵적으로 나뉘어 있다. 현재 판매 중인 제품을 기준으로 펜티엄, 셀러론, 코어 i3 라인업은 가정용 보급형 PC와 기업의 사무용으로 많이 사용한다. 코어 i5와 i7은 PC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과 PC방에서 많이 사용하고, 익스트림 프로세서와 제온 라인업은 고성능 시스템이 요구되는 전문 작업을 위한 PC나 일부 헤비 게이머들이 사용한다.

인텔 제온의 위치가 일반인과 전문가의 사이에 있는데, 기본적으로 서버용으로 많이 사용되는 제온 시리즈 중 E3 라인업의 가격대가 코어 i7 시리즈와 별 차이가 없는 것이 큰 요인이다. i7 프로세서과 비슷한 코어 구성과 속도에 안정성을 더한 프로세서가 제온 E3 시리즈인데, 내장그래픽이 없다는 점은 별도로 그래픽카드를 사용하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 서버용으로 출시된 만큼 성능과 더불어 안정성에 초점을 둔 프로세서라서 일반 PC로 사용하기에 문제될 것이 없어, 기자도 수년간 제온 E3-1230V3 프로세서 기반의 컴퓨터를 사용했다.

데스크톱 PC의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계속 감소 추세인데, 세부적으로 보면 저가형과 고가형 제품군의 수요는 비슷하다. 컴퓨터가 보편화되며 용도에 따라 나뉘는 구분선이 좀 더 명확해지는 것인데, 인텔 CPU를 기준으로 펜티엄과 셀러론은 저가형, 코어 i3, i5 시리즈는 보급형, 코어 i7, i9 시리즈는 고급형으로 구분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HEDT는 여기서 고급형으로 분류되는 고성능 PC를 포함한다.

인텔이 HEDT에 집중하기 시작한 이유는 현재의 시장 상황과 일치한다. 예전 가정과 사무실과 PC방의 하드웨어 성능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면, 지금은 사무실에 저가형, 가정에 보급형, PC방에 고급형 제품을 묶어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인 구조가 됐다. 이 중에서 꾸준히 성능 향상과 고성능 유지에 관심이 많은 것은 고급형 시스템의 소비자층이고, 같은 이유로 신제품에 대한 수요 역시 이 소비층에서 꾸준히 발생한다.

고급형 시스템을 추구하는 사용자들 중 대부분은 그 목적이 전문 작업보다 게임이다. 게임 개발자가 3D 게임을 렌더링하는 작업에는 아무리 HEDT라 해도 그 이상의 성능이 필요하다. CPU도 E5급 프로세서가 필요하고 그래픽카드도 엔비디아의 쿼드로, AMD의 파이어프로 시리즈를 사용한다. 그리고 이 수요는 사실 새로운 소비자층의 유입이 거의 없다고 봐도 될 정도로 고정적이다. 때문에 제조사의 입장에선 새로운 수요가 등장하기보다 기존의 소비층에서 ‘업그레이드’를 지향하는 소비자를 새로운 전략의 대상으로 삼은 것이다.

컴퓨터 분야의 전문가보다는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하이엔드를 향한 열망이 더 뜨거운 것 같다. PC의 성능을 향상시키는 것은 거금을 들여 고성능 하드웨어를 조합하면 되는 단순한 논리지만, 여기에 ‘커스텀’의 개념에 눈을 뜨게 되면 단지 값비싼 부품들이 전부가 아니게 된다. 다행히 기자는 아직 커스텀 수랭 쿨링 시스템을 시도하지 않고 있는데, 일체형 수랭 쿨러가 아니라 워터펌프부터 라디에이터까지 직접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커스텀 수랭 시스템이 HEDT에 대한 기자의 도화선이 될 것 같다.

#HEDT#인텔#CPU#코어X#스카이레이크

정환용 기자  maddenflower@naver.com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