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화웨이, 2017 포춘 글로벌 500 83위 차지

8일 KT를 통해 고사양 플래그십 태블릿 ‘Be Y 패드 2’ 출시 신동훈 기자l승인2017.08.11 09:04:34l수정2017.08.11 15: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화웨이가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지가 선정한 ‘2017 포춘 글로벌 500(Fortune Global 500)’에서 8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 해 순위에서 129위였던 화웨이는 2016년 785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처음으로 상위 100대 기업 안에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

포춘 글로벌 500 리스트는 포춘지가 매년 매출, 영업이익 등 기업 규모를 토대로 글로벌 상위 500대 기업을 선정하는 세계적 권위의 기업 평가 순위로 국적 및 문화적 차이를 뛰어넘어 기업들의 강점, 규모, 국제 경쟁력 등을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중요한 지표로 알려져 있다.

특히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은 올해 2분기에 높은 글로벌 제품 판매량을 기록하며 화웨이 브랜드에 대한 전 세계 소비자들의 선호도를 이끌었다. 시장조사기관IDC에 따르면, 화웨이는 2017년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0.7%를 차지하며 3위를, 중국시장에서는 20.2%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플래그십 라인업 ‘P 시리즈’와 ‘메이트(Mate) 시리즈’가 화웨이가 프리미엄 시장에서 견고한 입지를 확보하는데 주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화웨이는 스마트폰에 이어 태블릿 PC 시장에서도 급성장하고 있다. 2017년 2분기 태블릿 시장에서 화웨이는 지난해 대비 47.1% 성장하며 약 300만 대의 출하량으로 전세계 태블릿 PC시장에서 3위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화웨이의 브랜드 영향력은 유수의 타 글로벌 기업 평가 순위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는데, 올 상반기 화웨이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발표한 ‘2017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 순위(2017 Most Valuable Brands)’에서 중국 기업 중 유일하게 선정됐으며, 전 세계 기업의 브랜드 파워를 나타내는 ‘2017 브랜드Z 글로벌100대 브랜드(BrandZ Top 100 Most Valuable Global Brands 2017)’에서도 203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49위를 차지, 2년 연속 상위 50위 안에 진입한 바 있다. 

또한 영국의 브랜드 평가 기관 글로벌 파이낸스가 발표하는 ‘2017 글로벌 500대 금융 브랜드(Brand Finance Global 500 2017)’에서도 전년 대비 7단계 상승한 40위를 차지했다.

한편, 화웨이 코리아는 뛰어난 가성비를 자랑하며 국내 사용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던 ‘Be Y 패드’의 후속작인 ‘Be Y 패드 2’를 지난 8일 KT를 통해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글로벌 오디오 브랜드 하만카돈(Harman/Kardon)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듀얼스피커 및 SWS(Super Wide Sound) 3.0 스테레오 사운드 기술을 적용, 풍부한 프리미엄 사운드가 특장점이다. 

또한, 전작 대비 얇은 베젤과 올메탈 유니바디로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최대 11시간의 풀HD 동영상 재생 및 최대 6시간의 끊김 없는 모바일 게임 플레이가 가능한 고사양 태블릿임에도 출고가 33만원(VAT 포함)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들의 부담을 줄였다.

#화웨이#포춘#83위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403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