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KISA-ICANN 공동, 아·태 인터넷거버넌스 아카데미 개최
상태바
KISA-ICANN 공동, 아·태 인터넷거버넌스 아카데미 개최
  • 조중환 기자
  • 승인 2017.08.07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조중환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 원장 백기승)은 차세대 글로벌 ICT 인재 발굴 및 양성을 위해 국제인터넷주소기구(ICANN)와 공동으로 ‘제2회 아시아태평양 인터넷 거버넌스 아카데미(APIGA)’를 8월 7일부터 5일간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1998년에 설립된 국제인터넷주소기구(ICANN : The Internet Corporation for Assigned Names and Numbers)는 비영리 기관으로, 인터넷 도메인네임(.com, .net 등)의 관리, IP주소 할당, 루트서버시스템 관리 등의 업무를 관장하는 전 세계 인터넷 주소자원 관리 기구다.

▲ '제2회 아시아태평양 인터넷 거버넌스 아카데미(APIGA)’에 참석한 참여자 및 연사, 주요인사들이 기념사진 촬영중이다. 가장 아랫줄 왼쪽에서 4번째 과기정통부 박보경 사무관, 5번째 ICANN 지아롱 로우 아태지역 부사장, 6번째 KISA 조준상 단장 (사진제공=KISA)

이번 아카데미는 ▲인터넷 거버넌스, ▲인터넷과 보안, ▲아·태 지역 현황 등 미래 ICT 글로벌 리더에게 필요한 기본 주제를 중심으로 총 21개 세션이 구성됐으며, 국제회의 실전 감각 채득을 위해 모의 국제회의 형식의 그룹토론 및 실전연습이 진행된다.

아․태 지역 35개국에서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한국,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피지, 홍콩 등 18개국 만 18세 이상 35세 미만의 청년 44여명(한국 24명, 해외 20명)이 참석하며, KISA는 아카데미를 우수한 성적으로 수료한 국내 참석자에 대해서는 하반기에 개최되는 제60차 ICANN 정례회의, 제12차 UN 인터넷거버넌스포럼(IGF) 등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주용완 KISA 인터넷기반본부장은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로봇 등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다양한 혜택의 이면에 발생 가능한 프라이버시, 사이버 보안, 인간 존엄, 일자리 등 사회적 난제에 대한 글로벌 차원의 논의가 필요하다”며, “KISA는 본 아카데미를 통해 인터넷의 미래가치를 정립하는 글로벌 거버넌스 논의를 주도할 창의적이고 글로벌 마인드를 가진 국내 ICT 거버넌스 전문인력 양성과 국제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