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블랙헤드 발생의 궁극적 원인과 피지를 관리하고 없애는 방법

김진영 기자l승인2017.08.06 09:00:18l수정2017.08.04 13: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김진영 기자] 블랙헤드는 몸에 있는 모공에서 나오는 피지와 공기 중 먼지 등이 산화작용을 일으켜 생기는 검은 여드름의 일종이다. 신체의 모든 부위에서 발생하는데 얼굴에 생기는 블랙헤드는 특히나 보기 싫고 성가시며 대인관계를 형성함에 있어 그 사람의 이미지를 떨어뜨리게 만드는 큰 요인으로 작용한다. 아무리 훈남 훈녀라도 블랙헤드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2% 부족한 사람으로 보일 수 있다.

블랙헤드가 생겼을 때 사람들은 흔히 손으로 짜내거나 긁어내어 제거하려 한다. 하지만 참기 힘들더라도 절대 그런 부분은 피하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상처가 생기거나 모공이 확대되어 더 악화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블랙헤드를 없애는 법으로 여러 가지 방법들을 진행해볼 수 있는데 손으로 제거하는 것 보다 훨씬 부작용이 적고 효과적이다.

우선, 녹이는오일이나 코팩 등의 블랙헤드 녹이는제품을 사용해 없애는 법이다. 유명 코스메틱 샵 등에서는 얼굴 피부 관리 코너에 블랙헤드를 제거하기 위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스팀타월을 이용해 모공을 넓힌 후 구입해온 오일을 적당량 도포해주거나 코팩을 진행한다. 매뉴얼에 나와 있는 일정시간이 지난 후 미지근한 물과 찬물을 사용해 순서대로 마무리 세안을 해주면 나름의 깔끔한 제거가 가능하다.

또한 압출기를 사용해 제거하는 방법이 있다. 가장 빠르고 시원한 느낌을 줄 수 있는 제거법이다. 시중에 판매 중인 압출기를 구입해 코 주변 등 블랙헤드가 많이 발생하는 부위에 자가 시술을 진행할 수 있다. 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오일 등 제품의 사용 시와 마찬가지로 압출 후 모공을 닫아주는 것이다. 이를 소홀히 생각할 경우 더 심각한 블랙헤드 발생이 이뤄질 수 있으므로 특히 유의해야한다.

한편, ‘대한민국 고객감동 일류 브랜드 대상’ 수상과 서울시 소비자만족도 1위 화장품 쇼핑몰에 선정(2014년, 2015년 2년 연속)되는 등 다양한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는 브랜드 TS, RS, 1960NY의 TS 아크네 클렌징 폼과 TS 훼이스 타올, RS 원스텝 오일 클렌저, 1960NY 신-에이크 타이트닝 크림은 블랙헤드 제거와 얼굴 모공 관리에 큰 도움을 준다. TS 아크네 클렌징 폼은 식약처에 허가받은 여드름 관리 전문 의약외품으로 블랙헤드 등의 트러블 피부에 사용하기 적합한 클렌징이며 TS 훼이스 타올은 제품들을 사용하기 전 모공을 열어주는데 활용하는 등 피부 관리에 광범위하게 사용하는 것이 가능한 첨단 특수 타월이다. RS 원스텝 오일 클렌저는 7가지 천연 식물성분을 함유한 보습 오일로 촉촉하고 깊은 클렌징을 도와주며, 1960NY 신-에이크 타이트닝 크림은 Syn-Ake 펩타이드 성분이 함유되어 블랙헤드 제거로 인해 거칠어진 피부를 생기 있게 가꿔준다.

TS, RS, 1960NY와 같은 제품 사용과 더불어 아침 저녁으로 꾸준히 세안하는 습관은 블랙헤드 예방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흔히 아침 세안을 크게 중요치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밤새 발생한 피지의 양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많으므로 확실히 제거해준 후 외출하는 것이 외부 먼지와의 산화작용을 최소화하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귀가 후 극도로 피곤함에 세안 없이 바로 잠드는 것은 블랙헤드 생성을 활성화 시키는 최상의 조건이 되므로 반드시 세안 후 취침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후회하지 않는 지혜로운 방법이다.

김진영 기자  blackmermaid1@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