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3 16:49 (월)
메쉬코리아, 네이버로부터 240억 원 투자 유치
상태바
메쉬코리아, 네이버로부터 240억 원 투자 유치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7.27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투자 관점에서 메쉬코리아의 IT 기술력에 대한 가치 인정

[CCTV뉴스=신동훈 기자] IT 기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가 네이버로부터 240억 원 투자를 유치한다. 이로써 메쉬코리아는 현재까지 총 누적 투자금액 755억 원을 확보했다.

메쉬코리아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수도권을 중심으로 물류거점이자 배송기사 쉼터인 부릉 스테이션을 전국적으로 구축해 기업과 매장, 그리고 고객을 잇는 라스트 마일(last-mile) 물류 인프라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중소상공인들에게는 실질적인 매출 증대에 도움을주고 배송기사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한 다양한 상생 발전을 위해 노력을 이어 나간다.

네이버는 메쉬코리아가 우수한 물류 IT 기술력을 갖춘 테크기업으로서 투자 관점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유망한 기업이라고 판단했다.

메쉬코리아는 물류 업계에서는 이례적으로 전체 구성원의 절반에 가까운 인원이 IT 개발 인력으로, 국내·외 유수 기업 출신의 우수한 IT 개발연구진을 필두로 물류 IT 역량 강화에 초점을 두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자체 물류관리 솔루션을 개발하는 등 기술 혁신을 통한 물류 산업 전반의 가치 향상에 기여하고 있으며, 자체 개발한 통합 물류관리 솔루션 ‘부릉 TMS’를 통해 빠른 시간 내 최적화된 배차와 경로를 도출할 수 있어효율적인 물류 업무 진행과 비용 절감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이러한 물류 IT 기술력은 자사 전국 이륜차 물류망과 연계돼 기존에는 없던 새로운 라스트 마일(last-mile)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바탕이 되고 있다. 

전국 1만 3000여 명의 배송기사와 물류거점이자 배송기사 쉼터인 50여 개의 부릉 스테이션을 활용해 전국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부릉 스테이션을130여 개로 확충해 보다 빠르고 정확한 배송 서비스를 구현할 계획이다. 또한 법인 단체로는 국내 최초로이륜차 종합보험 가입 승인을 받는 등 배송기사들의 처우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국내 최고의 플랫폼 기업인 네이버와 긴밀한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기존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며 보다더 큰 가치를 담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안 네이버 투자개발 이사는 “메쉬코리아는 우수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경쟁력 있는 물류 서비스를 발전시켜나갈 잠재력을 갖고 있는 물류 테크 기업으로 투자 관점에서 유망한 기업이라고 판단했다”면서, “이번 투자를 통해 메쉬코리아가 더 큰 발전을 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3년 유정범 대표와 의기투합한 개발자들이 자택에서 맨땅에 헤딩하듯 설립된 메쉬코리아는 국내대기업, 프랜차이즈들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맺을 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 진출에도 성공하는 등 가파른 성장 가도를 달리고 있다. 

현재 CJ 대한통운, 신세계, 이마트, 롯데마트, BGF리테일, 롯데리아, 피자헛, 버거킹 등과 계약을 체결해 자사의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통합 물류관리 솔루션 ‘부릉 TMS’는 현재 이마트와 티몬에 공급 완료했으며, 싱가포르 최대 식료품 온라인 판매 및 배송 기업인 어니스트비(Honestbee)와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