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22:55 (금)
SK텔레콤-숨비, LTE와 드론의 만남…영상관제의 미래 보여주다
상태바
SK텔레콤-숨비, LTE와 드론의 만남…영상관제의 미래 보여주다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7.1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 해양구조시스템과 LTE망이 만나 전국 어디서나 끊김 없는 영상 전송 가능해져

[CCTV뉴스=신동훈 기자] 

# 인천의 한 해수욕장. 관제요원들이 관제차량 안에서 초소형 영상 중계 장비가 달린 정찰드론을 띄워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관제요원은 정찰드론으로 모니터링 중 해수욕을 즐기던 휴양객이 파도에 휩쓸리는 모습을 확인하고, 관제차량에서 급히 구조용 드론을 출동시켜 구조자에게 구난용 튜브를 공중 투하해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시간을 벌어 준다.

# 오랜 가뭄으로 메말라 버린 산. 등산객의 실수로 산불이 발생해 소방 헬기를 통해 큰불은 진화했으나, 잔불 지점을 정확하게 확인을 못해 2차 발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소방청은 풀HD급 카메라와 열화상 카메라를 탑재한 드론을 산불 발생 지점으로 띄워 잔불 제거를 위해 산을 오르고 있는 소방대원의 스마트폰으로 현재의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줘 잔불 진압을 지원한다.

▲ 숨비 DMS 내부 영상 관제시스템 모습

SK텔레콤의 통신기술과 숨비의 드론, 영상 기술이 만나 영상관제 시스템의 미래를 선보였다. 양사는 지난 7월 14일 인천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SK텔레콤 출입기자들을 상대로 드론을 활용한 영상재난구조 시스템을 시연했다.

드론 활용한 세계 최초 해양인명구조시스템 상용화한 숨비

숨비는 산업용 드론 전문업체로써, 2015년 드론을 활용한 해양인명구조시스템을 세계 최초 상용화한 바 있다. 이는 항공모함 같은 역할을 하는 드론을 태우고 다니며 로테이션 체계로 24시간 감시할 수 있는 드론 모바일 스테이션(이하 DMS)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특히 숨비는 드론이 재난·재해에 완벽히 활용할 수 있도록 시각과 후각, 지리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을 개발했다. 영상분석알고리즘을 통해 시각(안면인식, 모션감지, 자세감지, 불꽃감지 기능 등)을 탑재했고 후각(기상감지:온도·안개, 대기감지: 미세먼지)도 탑재했다. 마지막으로 지리 정보는 3D 맵 모델링을 탑재해 건설분야(설계, 토목량, 공정율), 조사분야(측량, 보수, 개선항목), 자연재해(전후 지형 비교·대조) 등에서도 활용 가능하다.

해수욕장 등 사고가 빈번한 지역에서 넓은 지역의 항공감시망을 운영해 2016년에는 인천과 강릉시 경포대 안전관리사업도 맡았었다.

▲ 지난 7월14일 인천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숨비와 SK텔레콤이 드론을 활용한 영상관제시스템을 활용해 조난자를 구조하는 모습을 시연해 보이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산업용 드론 개발한 숨비

숨비는 초속 13m/s 바람을 견딜 수 있는 드론을 개발했고 ‘드론 방식 구명장비 투하장치’, ‘집접화된 송신부를 가진 고효율 무선 전력 전송 시스템’, ‘드론용 이착륙 시스템’ 등의 특허 기술도 가지고 있다. 이번 시연에 선보인 드론은 정찰드론(V-100)과 인명구조드론(S-200) 2기로, 정찰드론은 안전사고 예방과 안전선 위반 피서객에 대한 경고 방송, 안면인식 기능을 활용한 미아찾기 등의 기능을 수행하고, 인명구조드론은 최대한 빠른 시간 내로 조난자에게 구명튜브를 전달하는 역할을 맡는다.

숨비 오인선 대표는 “입수자가 입수가 시작되면서 살 의지력을 잃어버리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2분이기에 2분 안에 빠르게 튜브를 전달하도록 해 조난자가 살고자 하는 의지를 다시 지필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인명구조드론이 튜브를 전달해 조난자가 튜브에 의지해 있는 동안 구조대가 빠르게 입수자를 구조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 밖에, 인근 화재가 발생 시 소방차가 출동하기 전 드론을 출동시켜 화재 초기 상황을 파악해 119나 소방서 등에 상황을 전달하는 역할도 가능하다.

▲ 인명구조드론(S-200)
▲ 정찰드론(V-100)

SK텔레콤을 만난 이유는? LTE망으로 전국 어디서나 끊김 없는 영상 전송 가능해져

하지만, 숨비에서는 LTE 기술이 없어 드론과 조종기 간 거리가 멀어지면 중계가 불가능한 한계가 있었고 중계 화면을 멀리 떨어진 타 지역에서 볼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SK텔레콤과 만난 숨비는 이제 LTE망을 통해 지상 어디서든 실시간으로 끊김 없이 화면을 볼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T 라이브 캐스터‘라는 영상 중계 장비를 개발했다. 최소형(110X65X15mm), 최경량(140g)에다가 가격도 300만원 수준으로 대폭 낮췄다. 이는 모바일 AP를 가지고 중계 장비를 만들었기에 가능했다. SK텔레콤은 여기에 'T 라이브 스튜디오’를 활용해 페이스북이나 유튜브에서도 실시간 영상 전송이 가능하도록 했다.

▲ SK텔레콤이 개발한 영상 중계 장비 'T 라이브 캐스터'

기존 DMS도 LTE망을 만나 더욱 업그레이드됐다. DMS는 드론과 LTE 영상 중계장비, 드론 충전을 위한 무선충전시스템 등 5톤 컨테이너 차량에 갖추고 있다. DMS에서 직접 영상을 수신하는 방식이어서 실제 상황과 영상 수신의 시차는 1초 내외로, SK텔레콤은 이 시차를 더욱 줄이겠다고 밝혔다.

드론 영상재난구조 시스템 다양한 곳에서 활용할 것

양사는 현재 여러 지자체와 영상재난구조 시스템 적용을 협의 중이며, 우선 숨비가 인천시와 계약을 맺고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에 대한 점검과 관리, 어선의 안전조업이나 해양사고 예방 등 공공서비스 영역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향후 초저지연의 특징을 가진 5G가 상용화되면, 영상재난구조 시스템의 실시간성이 더욱 강화돼 산불이나 홍수, 지진 등 재난 상황에서 현장 대처 기능이 더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야구와 축구 같은 스포츠 경기에서도 드론을 통한 실감나는 영상을 시차 없이 즐길 수 있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 정찰드론과 DMS 차량 모습

오인선 숨비 대표는 “SK텔레콤의 통신 기술과 숨비의 드론이 만나 진보된 DMS를 개발할 수 있었다. 특히 확보한 데이터를 관련 기관들과 공유해 보다 효율적인 안전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각종 재난이나 인명 피해 가능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의 차인혁 IoT사업부문장은 "SK텔레콤의 통신기술을 활용해 각종 위험상황에 활용 가능한 영상 재난구조관제시스템(DMS)을 드론 전문업체인 숨비와 함께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생활을 안전하고, 윤택하게 만들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다양한 산업과 SK텔레콤의 ICT 기술 간 결합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