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4차 산업혁명의 원재료 ’빅데이터’ 어디에 저장하시겠습니까?

퓨어스토리지, 한국 변화속도 낮아...최적의 IT 전략 모색은 활발 최진영 기자l승인2017.07.13 15:18:18l수정2017.07.13 16: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최진영 기자] 우리는 대개 돈이 생기면 대개 은행에 맡긴다. 혹은 접근성을 위해 개인금고도 이용한다. 그렇다면 '데이터'가 돈보다 귀해지는 시대에도 은행을 찾고 금고를 사야할까. 한국도 4차산업혁명 시대를 기회로 삼겠다고 나선 이상 이런 물음에 답을 찾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 배성호 퓨어스토리지코리아 지사장.

올플래시 데이터 플랫폼을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 퓨어스토리지에 따르면 한국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비즈니스 전환율은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응하기 위해 혁신이 필요하다는 압력은 늘어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한국 기업의 54%는 빠르고 혁신적인 변화를, 47%는 장기적 경비 절감을 이루어 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배성호 퓨어스토리지코리아의 지사장은 “데이터는 디지털 시대의 생명과도 같으며, 한국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더 이상 유행어에 그치지 않는다”며 “현대 디지털 비즈니스는 새로운 계층의 애플리케이션 구축을통해 데이터로부터 실시간으로 인사이트를 도출하도록 지원하는 데이터 플랫폼을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미션 크리티컬한 실시간 분석을 지원하는 인프라를 통해 국내 기업들은 혁신 및 제품 출시 속도를 높이고 궁극적으로 더 나은 데이터 중심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IDC에 따르면 2020년 최대 약 50제타바이트(ZB)의 데이터가 생성되며, 5년 뒤인 2025년에는 폭발적인 증가율을 기록하며 180ZB의 데이터가 생성될 것으로 추정된다. 센서, 사물인터넷, 디지털 카메라 등 무수히 많은 연결 기기들의 발전으로 인해 데이터 생성의 축이 인간에서 기계로 이동하고 있으며, 데이터 양도 폭증하고 있다.

동시에 전통적인 분석 기법들이 인공지능, 머신러닝, 신경망, 실시간 데이터 스트림 등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인지능력은 인간의 이해 수준을 벗어났다는 평가다.

이에 퓨어스토리지는 7월 13일 퓨어라이브 2017을 통해 이를 크게 반영한 새로운 업데이트를 공개했다.

우선 퓨리티//FA 5.0을 미션 크리티컬한 클라우드 시대 워크로드의 요구사항에 만족시키기 위해 티어 1 스토리지에 대해 정의를 새롭게 했다. 퓨리티//FA 5.0의 주요 기능은 엑티브 클러스터이며, 이를 액티브 메트로 클러스터 솔루션으로 가용성을 확장한다.

이를 통해 단일 데이터 센터 또는 지역적으로 떨어져 있는센터들 사이에 비즈니스 연속성을 보장하며, 다양한 종류의 워크로드를 단일한 플래시 어레이로 통합하거나 서비스 제공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을 구현하는 역할을 책임진다.

아울러 더욱 많은 데이터를 보다 빠른 속도로 처리하기 위해 75개 블레이드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운영 가능하도록 플래시블레이드 시스템도 선보인다. 이는 8페타바이트(PB)까지 용량을 늘릴 수 있다.

#빅데이터#퓨어스토리지#4차산업혁명#IDC

최진영 기자  jychoi@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