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7 23:21 (화)
포스링크, 국내 코스닥상장사 최초로 가상화폐거래소 오픈 예정
상태바
포스링크, 국내 코스닥상장사 최초로 가상화폐거래소 오픈 예정
  • 조중환 기자
  • 승인 2017.07.1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글로스퍼’와 전략적 제휴 체결

[CCTV뉴스=조중환 기자] 포스링크가 자회사인 써트온을 통해 암호화폐거래소(가상화폐거래소) ‘링크코인(LinkCoin)’ 베타서비스를 오는 8월 중에 오픈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스닥상장사로서는 국내 최초의 암호화폐거래소이다. .

블록체인플랫폼 전문기업인 써트온은 최근 포스링크의 자회사로 편입된 후 올 초부터 준비한 암호화폐거래소의 오픈을 위해 마지막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써트온은 최근 암호화폐거래소의 개인정보유출과 잦은 시스템다운 등으로 인한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보안 및 시스템 안정성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성준 써트온 기술고문(現 동국대 블록체인연구센터 센터장)은 “암호화폐거래소는 한 달에 수 천억에서 수 조원의 금융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는 금융시스템으로, 실제 은행이나 증권사 등과 같이 금융기관에 준하는 시스템과 운영 메뉴얼을 구축해야 한다”며 “포스링크에서 준비하고 있는 ‘링크코인’은 국내 최초로 코스닥등록업체에서 운영하는 암호화폐거래소인 만큼 시스템 보안성 확보 뿐만 아니라, 투명성 및 신뢰성 확보, 개인정보관리 및 CS응대에 따른 체계적인 관리 안정성 등을 고루 갖춘 제대로 된 암호화폐거래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병진 써트온 사업총괄 부사장은 “암호화폐거래소를 준비하면서 현재 암호화폐거래소는 세계 각국에서 독립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만큼 글로벌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한 시기”라며 “중국과 일본, 동남아시아 등 주요 암호화폐거래소와 전략적 제휴를 추진하기 위하여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한 글로스퍼와 전략적 제휴계약을 체결하고, 국내 암호화폐거래소로서는 최초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스퍼 김태원 대표는 2014년 비트코인 거래소인 ‘비트웨어(BITWHERE)’를 시작으로, 블록체인 기반 가상화폐 메신저, 국제송금 서비스 등 가상화폐 및 블록체인분야의1세대로 알려졌다. 블록체인의 근간 기술을 오픈 소스 형태로 제공하는 ‘팩커스(Packuth)’라는 서비스를 출시, 다양한 산업 분야에 상용화 시킬 수 있는 기술과 방안을 끊임없이 연구개발 중이다.

또한, 글로스퍼는 중국을 시작으로 미국, 일본, 필리핀, 인도네시아, 에티오피아 등 수많은 국가의 파트너십을 통해 사업을 진행 중이며, 현재 남아프리카공화국 중앙은행 그리고 일반은행과의 협업으로 또 다른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진행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