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마이크론 크루셜, BX300 선보이며 3D 낸드 SSD 라인업 확대

컴퓨텍스 2017에서 공개…저전력 소비와 대용량, 안정성 자랑 최진영 기자l승인2017.06.30 11:01:02l수정2017.06.30 15: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최진영 기자] 마이크론의 소비재 브랜드 크루셜은 대만에서 진행된 컴퓨텍스 2017에서 새로운 SSD 제품인 BX300 모델을 공개했다. 3D 낸드를 사용한 새로운 SSD를 통해 가격 대비 성능을 갖춘 제품으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어필하며 SSD의 보급화를 이끌어 나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크루셜 SSD 라인업은 일반 소비자를 위한 MX 라인업과 가격 대비 성능에 초점을 맞춘 BX 라인업의 두 가지로 나뉜다. 두 제품 모두 3D 낸드를 탑재했는데, 3D 낸드 플래시는 최근 초고화질(UHD) 콘텐츠 증가에 따른 저장 장치의 고용량화, HDD를 대체하고 있는 SSD의 수요 증가 등으로 개인 PC뿐만 아니라 서버 및 모바일용 수요도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2016년에 출시된 MX300은 3D 낸드를 탑재해 전력 소비량이 적고 대용량에 안정적인 성능을 갖추고 있다. 순차 읽기/쓰기 속도가 각각 530MB/s, 500MB/s로 현재 SATA3 인터페이스 규격에서 낼 수 있는 한계 수치인 6Gbps 내에서 최대치로 성능을 끌어올렸다.

BX 라인업은 이전 세대 모델인 BX100과 BX200을 통해 특유의 가성비를 인정받으며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무난하게 선택할 수 있는 SSD로 자리 잡았던 라인업이다. 오는 7월 중 새로이 출시될 BX300은 3D 낸드를 탑재하고 보다 쉽고 간단한 SSD 사용법을 제공하고자 준비 중이다. 마이크론 크루셜은 3D 낸드를 채용한 SSD를 선보이며 HDD를 대체하고 있는 SSD 시장에 발 빠르게 대응 중이다. 

크루셜 SSD는 PC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치의 속도 개선 및 소음을 줄이고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보호하는 방법 등 다방면으로도 쓰이고 있다. 크루셜 MX300 라인업은 275GB 모델부터 525GB, 1TB, 2TB까지 대용량 라인업을 갖추고 있어 게임이나 홈서버의 구축, 고화질 영상의 감상을 원하는 이들에게 성능과 용량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일례로 플레이스테이션과 같은 게임 콘솔은 저장매체를 기본 500GB의 하드디스크를 사용하는데, SSD로 교체 시 HDD 대비 빠른 읽기 쓰기 속도로 설치용량이 큰 게임의 로딩 속도가 개선돼 보다 쾌적한 환경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네트워크 연결을 통해 내∙외부에서 손쉽게 필요한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 저장 장치인 NAS의 경우 홈 대부분 백업 지점을 수시로 생성해 내부 데이터를 보호하는 TimeWarp 기능을 사용하고 있다. 

지속적으로 NAS 내부의 HDD가 데이터를 저장하는 특정 영역에 접근하기 위해 물리적인 플레터를 회전시키므로 부득이하게 소음이나 공진음이 발생하기 쉽다. 

SSD를 NAS에 채용하면 HDD의 공진음이나 플레터의 회전 소리 등으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우며, HDD 대비 소형 사이즈의 SSD는 NAS 장치 전체의 크기를 줄여 공간 확보에도 유리하다. 가정용 CCTV 분야에서도 Full HD 이상 급의 화질이 기본이 되면서, 영상을 저장하는 매체인 DVR(디지털비디오레코더), 촬영된 영상을 안정적으로 저장하고 로딩이나 끊김이 없는 원활한 재생을 위해 SSD로 교체하는 추세다. 

마이크론 크루셜 SSD 사업부의 조나단 위치(Jonathan Weech) 마케팅 총괄 매니저는 “3D 낸드 기술이 적용된 MX300과 출시될 BX300 모델은 미세한 초고층 빌딩을 짓는 것처럼 플래시 셀을 쌓는 형태로 드라이브 밀도를 높이면서 제조비용을 크게 줄여 SSD의 보급화에 앞장서고 있다”며, “특유의 빠른 속도와 데이터 안정성을 기반으로 PC뿐만이 아니라 SSD를 활용한 홈 서버, 콘솔 기기 등 다방면에 쓰이는 만큼 3D 낸드를 채용한 SSD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가격 대비 성능을 갖춘 라인업을 확충하고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론#크루셜#BX300#SSD#낸드 플래시

최진영 기자  jychoi@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