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분석에 AI를 더하다…삼성SDS, 브라이틱스 AI 발표
상태바
빅데이터 분석에 AI를 더하다…삼성SDS, 브라이틱스 AI 발표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6.2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용량 데이터 AI 알고리즘으로 빠르게 처리, 분석…해결책까지 제시

[CCTV뉴스=신동훈 기자] 바야흐로 데이터의 시대이다. IDC의 데이터 시대 2025에 따르면, 데이터는 매년 30%씩 증가해 2025년 163ZB(제타바이트)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ZB란 숫자는 우리가 다운 받아보는 영화가 1GB라 친다면 1조 1천억개의 영화가 1ZB가 된다. 163ZB는 163조 1천억개의 영화를 볼 수 있는 데이터를 말한다.

과거 버려지던 데이터들이 이제는 실시간으로 수집가능해지고 제조 공정, 고객 행동, 디바이스 상태분석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 가능해져 기업들이 데이터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특히 AI 서비스가 데이터와 알고리즘, 인프라의 발전으로 사람의 지능화 수준으로 발전됐고, 딥 러닝과 강화학습을 만나 AI 알고리즘은 성능은 더욱 향상됐다. 이제 정형데이터든 비정형데이터든 모든 데이터를 수집하고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제고할 수 있게 된 것.

▲ 삼성SDS의 AI기반 분석플랫폼 미디어 설명회에서 윤심 전무(연구소장)가 브라이틱스(Brightics) AI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삼성SDS는 기존 빅데이터 분석플랫폼인 브라이틱스에 AI를 더해 2012년부터 학습을 시켜 브라이틱스 AI를 완성시키고 6월 21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공개했다. 브라이틱스 AI는 대용량 데이터를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분석하는 통합분석 플랫폼으로써, 손쉽게 빅데이터를 처리, 분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기존 빅데이터 분석에 처방형+지능형을 더하다

윤심 삼성SDS 전무(연구소장)은 “기존 빅데이터 분석에 지능형 기술을 더했다. 과거에는 집계형, 예측형 등 통계 함수만 있었다면 브라이틱스 AI는 처방형 분석과 지능형 분석을 접목시켰다”고 말했다.

처방(Prescriptive)형 분석이란, 제조와 마케팅, 물류 등 업종별 다양한 AI 분석 모델을 기반으로 해결책까지 제시하는 알고리즘을 얘기한다. 예를 들어 기업이 2017년 상반기 500억 매출이 목표이나 400억 매출이 예측되기에 어떠한 프로모션과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제언을 해주는 것을 얘기한다. 윤심 전무는 “세계 최초로 처방형 알고리즘을 플랫폼화했다”고 전했다.

강화학습 창시자이자 현재 브라이틱스 AI 자문역할을 맡고 있는 리차드 서튼 교수는 “강화학습 알고리즘을 확장성 있게 제공하는 삼성SDS의 처방형 알고리즘을 적용한 플랫폼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쉽고, 똑똑하고, 빠르다’

▲ 브라이틱스 AI 자동 모델링 예시 영상 화면

윤심 전무는 브라이틱스 AI의 또 다른 특징으로 “쉽고, 똑똑하고, 빠르다”고 강조했다.

쉽다: 빅데이터를 쉽게 처리하고 분석, 시각화시키기 위해 ‘분석모델링 자동화’를 했다. 현재 데이터 분석가들은 너무 많은 알고리즘으로 인해 복잡한 분석 과정을 2주~3개월 동안 진행하고 있다. 브라이틱스 AI는 최적의 알고리즘을 자동으로 추천하고 변수를 랭킹순으로 제시해준다. 이에 전문가가 아닌 업무 담당자도 2시간만에 분석작업을 해낼 수 있다.

결과 보고를 위한 보고서 작성도 기존 1주일 걸리던 것을 원클릭으로 자동생성해 이메일과 웹, 모바일 등에 배포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똑똑하다: 데이터별, 목적별 알고리즘 확보 위해 ‘준비된 인텔리전스’를 개발했다. 삼성SDS 미주연구소와 협업해 140종 이상의 다양한 알고리즘을 제공해 다양한 업종별 AI 분석모델을 확보했다. 제조(설비 이상감지, 결함 이미지판별), 마케팅(시장반응, 최적 광고추천) 등 다양한 분야에 지금 바로 적용시킬 수 있게 준비돼 있다. 제조·마케팅·물류·보안·IoT·헬스 분야 등 70여개 업종에 적용한 바 있으며, 앞으로 서비스, 금융 등의 분야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빠르다: 마지막으로 빠르게 적용가능한 플랫폼을 위해 ‘고성능 확장형 플랫폼’을 준비했다. 다양한 분석도구를 통합, 사용자에게 빠르게 적용가능한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다. 고성능 분산처리로 기존 대중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툴에 비해 20배 속도 향상의 효과가 있다고 윤심 전무는 전했다. 또한, 써드 파티 솔루션을 마치 레고 장난감처럼 장착해 쓸 수 있도록 레고형 구조로 통합했고 스팍 클라서터를 통해 분산 처리를 지원한다.

클라우드 환경에서 활용 가능하도록 브라이틱스 AI 클라우드가 6월말에 선보인다. 기업에는 30일 트라이얼 버전을, 우수대학에는 무료체험과 연구를 지원한다.

삼성SDS 홍원표 사장(솔루션사업부문장)은 “30여년간의 업무 노하우와 분석 역량을 집약한 기업向 AI기반 분석플랫폼 브라이틱스 AI가 스마트 팩토리 등 4차 산업혁명의 IT혁신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외 기업들의 빅데이터 분석에 대한 높은 관심을 좋은 성과로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