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리코, 장애인복지관에 3D프린터 기증
상태바
신도리코, 장애인복지관에 3D프린터 기증
  • 정동희 기자
  • 승인 2017.06.2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정동희 기자] 오피스솔루션 전문기업 신도리코가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에 3D프린터를 기증했다고 6월 21일(수) 밝혔다.

이번 기증은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진행중인 ‘3D프린터를 활용한 시각장애인 3D촉각교재 제작·보급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신도리코가 독자 개발한 3D프린터 ‘3DWOX DP201’ 2대가 복지관에 전달됐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은 향후 신도리코로부터 제공 받은 3D프린터를 활용해 시각장애학생들이 전 교과과정에서 쓸 수 있는 다양한 교재와 교육 보조 도구를 제작할 예정이다. 복잡하고 정교한 이미지를 3D프린터를 활용해 제작하면 직접 만질 수 있는 미술작품으로 재현할 수 있으며, 과학 시간에 각 생물의 형태를 이해하고, 음악 수업에서는 음표의 길이가 어떻게 다른지 촉각으로 확인하는 등 다양한 교과에서 학습적 이해를 도울 수 있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은 2014년부터 3D프린터를 도입해 시각장애학생들을 위한 3D촉각교재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왔으며, 이번에 전문가는 물론 일반 사용자들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신도리코 3D프린터를 전달 받아 시각장애인 학생들을 위한 교재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신도리코가 복지관에 기증한 3D프린터는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 동시 출시한 FFF(Fused Filament Fabrication)방식의 ‘3DWOX DP201’ 제품이다. 교육 용도에 특화 된 제품으로 출력물을 분리할 때 별도의 칼이 필요 없는 ‘플렉시블 베드(flexible bed)’를 적용해 안정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철우 신도리코 홍보실 이사는 “신도리코의 3D프린터가 시각장애인들이 세상을 접하고 이해하는데 유용한 도구가 되어 기쁘다”며, “3DWOX DP201의 편리성과 내구성이 크게 도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옥희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학습지원센터 소장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교재를 만드는 촉각교재 제작팀에게 이번 신도리코의 3D프린터가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감사를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