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보습·탄력 동시에 주는 달팽이 화장품으로 팔자주름 관리 가능해

김진영 기자l승인2017.06.12 11:19:14l수정2017.06.12 11: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김진영 기자] 얼굴의 이목구비가 아무리 동안의 조건에 부합한다고 해도 이를 받쳐 주는 피부의 탄력이 떨어지면 나이 들어 보인다. 때문에 피부가 처지지 않도록 긴장을 놓지 말고 관리해야 한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피부 노화의 정도는 정도의 차이나 속도의 차이지 피부가 건조해지고 잔주름이 늘어나는 현상 즉 노화 현상은 모두가 같다.

동안 피부를 유지하려면 일주일에 한두 번 정도는 보습과 탄력 동시에 보강해주는 팩이나 마스크로 얼굴의 탄력을 끌어올려주면 좋다. 스킨케어 제품을 바를 때에도 눈 주름과 팔자 주름 부위를 3~4회 눌러주는 지압마사지를 병행해보자. 피부탄력이 떨어지는 것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고 피부의 윤기를 돌게 할 수 있다.

팔자주름이나 미간주름 등 주름 없는 피부결 관리를 위해 피부관리실의 마사지나 피부과에서 잔주름제거 리프팅 시술 및 잔주름레이저 치료, 성형수술을 받기도 하기도 한다. 눈 깜짝할 사이 푹 꺼진 피부를 탱탱하게 차오르게 만들고, 주름을 펴주는 각종 시술이 많다.

만약 피부과 시술이 겁나고 무섭다면 기능성화장품을 먼저 주목해보자. 피부탄력 저하를 예방하는 데는 매일의 관리만큼 중요한 것도 없다. 때문에 노화가 빨리 진행되는 얼굴 부위에 보습제를 얇게 바르는 방법으로 꾸준히 관리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더불어 탄력 있는 동안 피부 유지를 위해 각 개인의 잘못된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집에서도 쉽게 입가의 팔자주름, 눈가, 이마 주름없애는법으로 활용할 수 있는 얼굴근육 운동을 실천하는 것도 주름살 개선을 돕는다.

안티에이징 및 주름개선화장품에 초점을 맞춰 개발된 ‘AWS 안티링클 3-STEP’은 입가의 팔자주름이나 이마, 미간, 눈가 등 노안의 주범인 주름제거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능성화장품이다. 해당 제품은 트리트먼트 에센스, 아이 젤 크림, 앰플 등으로 구성된 토탈 안티에이징 기능성화장품이다.

위에서 언급된 AWS 안티링클 3-STEP에 구성된 제품에는 고함량 100%국내산 달팽이 점액 여과물 함유로 민감한 피부의 진정과 함께 주름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준다. AWS 트리트먼트 에센스는 스킨케어 첫 단계에서 사용하기 용이한 에센스 제품이다. 주름개선 기능성화장품 성분이 아데노신이 함유되어 있어 안티에이징에 일조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AWS 아이 젤 크림은 연약한 눈가 피부 전용으로 눈가 주름을 케어해주며, 수분 및 보습 케어로 촉촉한 눈매를 유지시켜준다. 또한 AWS 앰플은 국내산 달팽이 점액 여과물과 알로에베라잎즙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수분 공급을 돕고, 외부 환경에 지친 피부에 보호막을 형성하여 주름살 없는 매끄러운 피부를 가꾸는데 도움을 준다.

한편, 위와 같은 안티에이징 화장품 사용도 중요하지만 팔자주름, 미간주름, 눈가주름 등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피부가 재생되는 시간인 밤 10시부터 새벽 2시 사이에 깊은 숙면을 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김진영 기자  blackmermaid1@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