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SK텔레콤, 구글 I/O 2017에서 ‘T real VR Studio’ 공개

VR기기 착용 후 직관적으로 콘텐츠 제작…공동 작업도 가능 최진영 기자l승인2017.05.18 13:43:28l수정2017.05.18 14: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최진영 기자] SK텔레콤은 5월 18일 구글 본사가 위치한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콘퍼런스 ‘Google I/O 2017’에서 AR∙VR 플랫폼 ‘T real VR Studio’를 선보였다.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T real VR Studio’는SK텔레콤이 지난해 4월 공개한 AR∙VR 통합 플랫폼 ‘T real’을 구글의 VR 플랫폼인 데이드림(Daydream)과 연계해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T real VR Studio’의 가장 큰 특징은 이용자가 모바일 환경에서 직접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 VR 플랫폼은 PC 기반으로 전문 디자이너나 개발자가 제작한 콘텐츠를 이용자가 수동적으로 소비하는 구조다. 하지만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전문지식 없이도 VR기기(HMD) 착용 후 레고 블록을 쌓듯 쉽고 직관적으로 VR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가상 도시를 건설하는 VR게임을 예로 들면, 기존에는 개발자가 정한 시나리오에 따라서만 게임을 진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이용자가 직접 건물∙다리∙숲을 만들고 시내에 트램을 건설하거나 고층 건물 사이를 지나는 롤러코스터를 만드는 등 도시를 만드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다.

이용자간 협업도 가능하다. 네트워크만 연결하면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이용자들도 동일한 가상 공간 내에서 함께 VR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할 수 있다.

‘T real VR Studio’는 스스로 만든 콘텐츠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가상 카메라 기능을 담았다. 콘텐츠를 만든 뒤 카메라 아이콘만 붙이면 해당 위치에서 보이는 360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층 건물 사이에 롤러코스터를 만들고 열차에 카메라 아이콘만 붙인 뒤 콘텐츠를 재생시키면 마치 이용자가 직접 열차에 올라탄 듯 1인칭 시점에서 이동 경로에 따라 바뀌는 주위 도심 화면을 360도 전방위로 감상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렇게 제작된 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공유할 수도 있다.

SK텔레콤 측은 “VR대중화를 위해서는 게임∙엔터테인먼트 등 소비용 콘텐츠 외에, 교육이나 산업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콘텐츠가 풍부해져야 한다”며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여러 이용자가 동시 접속해 직접 콘텐츠를 생산∙변형 할 수 있기 때문에 VR생태계의 혁신적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VR#구글#Google I/O 2017#T real VR Studio

최진영 기자  jychoi@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403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