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렌토 라임라이트 회장 “한국·중국·인도 중요한 CDN 시장”

첫 방한 기자간담회 개최…“라임라이트, 소프트웨어 최적화·엔지니어링 투자 집중” 신동훈 기자l승인2017.05.16 11:16:05l수정2017.05.16 15: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로버트 A, 렌토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회장이 5월 15일 처음 방한해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직접 PT를 진행한 그는 한국과 중국, 인도 등이 CDN 사업에서 더 많은 기회가 올 것이라 전망했다.

인도에 관해 렌토 회장은 “땅이 많고 인구가 많다는 것은 CDN 사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있는 시장”이라며 “인도는 인구 10억명이 넘는 거대한 시장이며 OTT 사업이 굉장히 활성화되고 있는 상황이라 올해 성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된다. 인터넷 연결성이 제대로 돼 있진 않지만, 그렇기 때문에 지금이 진출시기로 본다. 카파시티(capacity)를 올해 다섯 배 이상 증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 로버트 A, 렌토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회장 겸 CEO가 5월 15일 방한해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중국은 세계 가장 많은 인구수와 가장 많은 콘텐츠를 가진 거대 CDN 시장이다. 차이나넷센터가 씨디네트웍스를 인수해 거대 자국 보호막을 만들었고 CDN 기업이 진출하기에 규제가 너무 엄격하다. 라임라이트도 직접 진출은 아닌 중국 파트너사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렌토 회장은 “중국 역시 더 많은 기회가 올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CDN 기업인 차이나캐시와 파트너십을 통해 6년 이상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중국 내 관계자들에 따르면, 비즈니스 진행도 잘 되고 있고 가격 청구하는데도 문제 없이 가격 밸런스를 잘 맞춰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국은 땅덩어리는 작지만, 삼성, LG, 현대, SK 등 글로벌 기업들의 본사가 위치해 있고 다양한 글로벌 기업의 지사가 많이 자리하고 있다. 라임라이트도 이에 맞게 전략적으로 접근하고 있다. 렌토 회장은 “다국적 기업, 글로벌 기업들의 트래픽이 굉장히 많이 존재하고 특히 게임사들의 다운로드 수 또한 높아 이들에 집중하고 있다”며 “애플, 아마존 등 미국 기업들에게 한국고객들은 VIP이기 때문에 이 부분도 신경쓰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 내 한류 콘텐츠가 인기인데 온디멘드코리아(ODK)라는 기업이 한국에서 미국으로 상당히 많은 콘텐츠를 전송하고 있어 우리 주요 고객 중 하나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렌토 회장은 라임라이트가 CDN 선도 기업으로써, 기술적으로 우위에 있다고 전했다. 현재 트래픽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 연결끊김 등의 네트워크 상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문제가 발생했을 때 라임라이트 같은 CDN 기업의 문제일 수도 혹은 고객, ISP 문제일 수도 있다.

렌토 회장은 “보통 트래픽이 증가하면 지원 문의(Service ticket) 신청이 늘어나는게 일반적인 현상이나 그래프를 보면 라임라이트는 21% 트래픽이 증가함에도 불구, 18% 티켓 신청이 감소했다. 이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전했다.

#CDN#라임라이트#렌토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