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ISC West 2017 미국 보안시장 동향"
상태바
코트라, "ISC West 2017 미국 보안시장 동향"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5.10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기업, 정부 소비 증가 추세와 함께 보안시장 증가 높아질 것
보안시장, 기기도 중요하지만 소프트웨어와 서비스가 강세

[CCTV뉴스=신동훈 기자] 미국 최대 보안시장 박람회인 ISC West에서 미국을 포함한 유럽, 아시아, 중남미 지역에서 1000개 이상 기업이 참가해 다양한 신상품을 선보였다. 보안시장의 세계적 트렌드를 파악하고 우리 기업 제품의 해외시장 경쟁력을 평가해볼 수 있는 전시회로, 코트라는 23개 한국 기업으로 국가관을 총 26개의 부스로 구성해 이 전시회에 참가했다.

▲ 2017 ISC WEST 전경(자료: ISC West)

□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미국 보안시장

ㅇ 시장 개요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마켓 샌드 마켓(Market sand Market)에 따르면, 2016년 세계 보안시장의 규모는 2475억 달러로, 2021년에 이르러 4565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7년 보안 시장은 보안 카메라, 알람, 생체인식, 사이버 보안 시스템, 스마트홈, 신원 도용과 IT기업과의 제휴 등을 통한 보안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점차 넓은 영역으로 세분화되고 있으며 그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이다.

글로벌 보안 장비, 소프트웨어 메이저 브랜드로 시스코(Cisco), NEC, 탈레스(Thales), IBM, 하니웰(Honeywell), 화웨이(Huawei), 노스럽그러먼(NorthropGrumman) 등이 있다.

▲ ISC WEST 2017 전시회 개요

ㅇ 보안 소프트웨어 시장의 성장

미국 보안 소프트웨어 시장은 지난 5년간 연평균 5.9%의 꾸준한 성장을 이뤄 2016년 126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데이터 범람, 인터넷 기반 솔루션, 클라우드와 온라인 서비스의 증가는 앞으로 더욱 광범위하고 공격적인 바이러스를 확산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 미국 보안시장 소프트웨어 시장 세분화(자료: IBIS World)

기업용 보안 소프트웨어가 시장의 61.6%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실제로 기업 대상보다 소비자에게 많은 서비스가 제공된다. 기업 내의 데이터 서비스 구축, 클라우드 기반의 정보 저장과 데이터 보안 비용 등으로 지난 5년간 지속적으로 성장했다. 많은 IT 업계의 기업들이 재정적 손실과 이미지 손실을 방지하기 위해 보안 소프트웨어에 투자하고 있다.

직접 소비자에게 공급되는 보안 소프트웨어의 점유율이 전체 시장의 29.1%를 차지한다. 개인 컴퓨터와 모바일 디바이스의 안티 바이러스, 인터넷 보안과 애드웨어 방지 소프트웨어 등이 있으며, 다른 매출의 성장으로 지난 5년간 점유율이 감소했다.

정부와 공공 기업의 점유율이 전체 시장의 9.3%를 차지하고, 시민의 개인 정보 기록, 기밀 정책 및 관련 서류 보안 소프트웨어가 주로 사용된다. 미국 최대 보안 소프트웨어 기업인 시만텍(Symantec) 은 최근 사이버 보안에 대한 정부 규제 기관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보안시장 기회를 창출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ㅇ 보안서비스 시장 전망

2012년을 시작으로 미국의 기업들과 정부에서 보안 서비스를 아웃소싱함에 따라 보안서비스 시장규모와 매출은 미국 내 기업과 정부 소비와 비례하는 관계가 됨. 2012년과 2016년까지 미국의 기업과 정부의 보안산업에 관한 소비가 증가하며 2016년까지 연평균 약 1.0% 증가율을 보이며 총 311억 달러 시장까지 성장했다. 또한, 향후 5년간(2017~2021년) 보안 서비스 시장규모는 약 1% 내외의 증가 추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된다.

▲ 미국 보안 서비스 산업 성장률 추세 및 전망(자료: IBIS World(2016))

2017년을 시작으로 미국 경기 회복으로 부동산의 활성화, 기업들의 순이익 증가로 인한 소비 증가, 미국 정부의 꾸준한 소비로 인해 미국 내 보안시장의 전망은 증가세가 예상된다.

□ 전시회 참가자들의 현장 목소리

▲ 2017 ISC West 한국관 모습(자료: KOTRA LA무역관)

 ㅇ <한국 기업 A사> : 보안기기 제품의 특성상 가격보다 품질이 더 중요해 'Made in Korea' 제품에 대한 신뢰와 안정성을 바탕으로 구매력을 가진 바이어가 많이 방문했다. 한편 이번 미국 전시회에서 중국과 중남미 바이어가 우리 제품에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ㅇ <미국 전문유통 딜러 B사> : 미국 보안시장에서는 시스코(Cisco), NEC, 탈레스(Thales), IBM, 하니웰(Honeywell), 화웨이(Huawei), 노스럽그러먼(NorthropGrumman) 등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런 대규모 유통망에 최초 진입이 쉽지 않은 소규모 한국 중소기업이라면 온라인을 통한 판매도 적극 권장한다.

ㅇ <미국 바이어 C사> : 한국 제품은 우수한 것이 많다. 하지만 미국에 수출하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인증절차가 필요하고, 이러한 인증을 미리 받은 제품이면 상담 시 우수성을 더 쉽게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미국에 오프라인 매장 없이 한국에서 온라인 판매만을 생각한다고 해도 안정성 검증이 필요하다. 안전성 증명서는 화물선적 서류와 함께 세관에 제시돼야 하며, 세관의 요구 시 즉각적으로 제시되지 못할 경우 물품의 반입이 거부돼 반송되거나 파기되는 경우도 있다.

□ 시사점

보안시장은 부동산 시장의 불안정성과 미국 경제가 잠시 주춤함에 따라 동 시장의 하락세가 예상됐으나, 오히려 경제 회복과 기업들과 정부의 꾸준한 소비 추세로 인해 보안시장의 수요가 더 높아지는 트렌드를 전시회를 통해 파악할 수 있었다. 우리 기업의 보안기기용품은 신흥국 저가 상품과 경쟁해 선진 시장에 진출하기 좋은 유망한 아이템이라는 참가자들의 평가가 많았다. 미국 등 선진국의 안전성 규제를 만족하는 높은 수준의 제품 개발이 요구된다.

미국 보안시장 유통채널은 비교적 많은 편이다. 브랜드나 상품에 따라서 딜러십(유통업체 등록) 취득이 쉽고, 보안용품 전문점이 아닌 일반 생활용품점에서도 판매가 가능해 유통망별 진출 전략 수립이 요구된다.

미국에서 온라인을 통한 판매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음을 고려할 때 우리 기업은 온라인을 통한 마케팅에도 많은 투자와 관심이 요구된다. 미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다양한 전시회를 참가해 수출 가능성을 열어볼 필요가 있다.

▲ 글로벌 주요 보안 전시회

작성: 최종우 코트라 미국 로스앤젤레스무역관

자료원: IBIS World, KOTRA 로스앤젤레스 무역관 자체 현장 취재 및 시장 분석 자료 종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