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엑시스·마일스톤, 역량 합친 토탈 솔루션으로 보안 시장 공략
상태바
캐논, 엑시스·마일스톤, 역량 합친 토탈 솔루션으로 보안 시장 공략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4.28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국내 첫 네트워크 카메라 개최…각사별 장점 부각한 솔루션 시연과 설명 진행

[CCTV뉴스=신동훈 기자] 캐논이 엑시스 커뮤니케이션(이하 엑시스)과 마일스톤 시스템즈(이하 마일스톤)을 인수한 이후 국내에서 처음으로 3사 합동 공동 네트워크 카메라 시연회를 개최했다. 캐논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이하 캐논)은 네트워크 카메라 사업 확장에 발판을 마련코자 주요 고객들을 대상으로 제품 시연회를 열었다고 발표했다.

캐논은 엑시스와 마일스톤을 인수했지만, 지배적 구조가 아닌 수평적 구조, 즉 파트너 형태로 사업을 해나갈 예정이다. 캐논은 모회사이지만, 엑시스와 마일스톤을 합치지 않고 독립법인으로써 사업을 진행해 엑시스의 IP 카메라 역량과 마일스톤의 VMS 역량 그리고 캐논의 광학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각자의 강점을 합친 토탈 솔루션으로 영상감시 시장에서 자리잡겠다는 전략이다.

▲ 캐논은 지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캐논코리아 본사 사옥에서 주요 거래처 담당자들을 초청해 네트워크 카메라 제품 시연회를 진행했다.

○ 캐논, 엑시스와 마일스톤 연계한 리테일 솔루션으로 마트, 백화점 등 공략

캐논은 지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캐논코리아 본사 사옥에서 주요 거래처 담당자들을 초청해 네트워크 카메라 제품 시연회를 진행했다. 이날 캐논의 네트워크 카메라 사업 파트너인 엑시스와 마일스톤 관계자들이 참석해 시연과 설명을 공동 진행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CCTV 관계자들과 함께 캐논이 롯데와 캐논의 합작회사인 만큼 롯데 계열사 관계자들이 많이 자리했다.

캐논은 VB-R13VE, VB-H761LVE 등 네트워크 카메라 사업의 메인 모델들을 시연회에 선보였다. 뛰어난 화질, 넓은 화각 등 캐논 특유의 광학기술을 기반으로 한 네트워크 카메라의 다양한 특·장점을 소개했다.

캐논코리아는 네트워크 카메라 사업을 통해 단순히 보안 감시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솔루션을 도입해 나아가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마일스톤과 엑시스와 연계한 리테일 솔루션으로 마트나 백화점 등과 같은 곳을 공략할 예정이다. 마일스톤과 엑시스가 연계한 리테일 솔루션은 고객들의 이동 동선, 방문 시간, 방문자 수 등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비즈니스에 활용할 수 있다.

양종식 캐논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 영업본부장은 “캐논의 광학기술력과 최첨단 솔루션 기능을 결합시키면 우리 일상생활의 보안 감시는 물론 영업 현장에 필요한 정보 수집까지도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엑시스, 스마트 리테일 솔루션 시연

엑시스는 넓은 구역에 대한 빈틈없는 360° 감시기능을 제공하는 멀티센서 카메라 AXIS P3707-PE와 리테일 매장과 빌딩 감시에 적합한 어안 돔 카메라 엑시스 M3027-PVE를 선보였다. 또한 방문객 수와 성별, 연령 등의 데이터를 통해 매장의 수익성과 고객 서비스를 개선하는 데 활용할 수 있는 지능형 스마트 리테일 솔루션을 시연했다. 엑시스의 스마트 리테일 솔루션은 카메라에 직접 탑재돼 영상을 분석하므로, 설치와 증설이 용이할 뿐 아니라 별도의 서버나 시스템이 필요가 없다. 특히 기존 ERP와 POS 시스템과의 통합도 간편하다.

이 날, 김상준 엑시스 코리아 전무는 네트워크 영상 감시 솔루션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이점과 함께, 영상감시 시스템의 총소유비용(TCO)에 대한 고려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김상준 전무는 “네트워크 카메라, 서버, 스토리지 등 초기 시스템 구입에 드는 비용은 전체 영상 보안 시스템 총소유비용의 일부에 불과하다. 견고하고 믿을 수 있는 고품질의 제품과 저장 공간과 대역폭을 혁신적으로 절감해 주는 집스트림과 같은 첨단 기술의 채택을 통해 시스템을 운영하면서 드는 유지관리 비용과 다운타임으로 인한 손해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엑시스는 엄격한 품질 테스트와 함께 혁신 기술 개발을 통해 영상감시 시스템의 총소유비용을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 마일스톤, VMS가 주는 이점 설명과 XProtect VMS 시연

마일스톤은 자사의 VMS 제품인 XProtect VMS를 선보였다. VMS는 기존 아날로그 방식의 DVR 운영 환경에 대비해 물리적 장비 단위가 아닌 IP 네트워크 기반으로 구성되는 하나의 시스템으로서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VMS를 이용하면, DVR에서 NVR로 구성으로의 변화처럼 동축케이블에서 UTP(LAN)케이블로 전송방식만 변경된 것이 아니라, 시스템 전체를 중앙에서 관리할 수 있는 보다 높은 수준의 영상 관리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다.

마일스톤은 오픈 플랫폼의 가치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 IP VMS 기업으로, 전 세계 130여 개 이상의 카메라 제조사와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등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윤승제 마일스톤 시스템즈 한국 지사장은 “오픈돼 있다는 것은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서 규격화되고 획일화된 제품을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을 의미하며, 이를 위해 카메라 제조사, 영상분석 솔루션, 서버/스토리지 제조사 등 최적의 영상 감시 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모든 파트너와의 협력이 가능함을 의미한다”며 “캐논이 IP CCTV 사업을 확장하기 위한 이번 세미나에 VMS 파트너로서 함께 진행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양사의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협력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마일스톤 시스템즈 한국지사는 앞으로도 국내외 다양한 영상감시 솔루션 파트너와 함께 오픈 플랫폼 기업으로서 파트너십에 기반한 협력을 강화하고, 지속적으로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