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KISA, IoT 산업 활성화 선제조건 보안내재화 추진

‘민관 합동 IoT 확산 협의회 - IoT보안 분과 1차 회의’ 개최 신동훈 기자l승인2017.04.17 17:46:11l수정2017.04.17 18: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사물인터넷(IoT) 산업의 보안내재화 정책 발굴을 위해 산업현장의 애로사항과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민관 합동 IoT 확산협의회-IoT 보안 분과 1차 회의’를 KISA IoT혁신센터에서 지난 4월 14일 개최했다.

지난 3월 17일 ‘정책해우소’에서 구성된 ‘민관 합동 IoT 확산 협의회’는 IoT 융합 신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을 개발하기 위해 산·학·연·관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협의체다. 협의회는 ▲ IoT 보안 ▲ IoT 융합 ▲ IoT 네트워크/서비스 ▲ IoT플랫폼/표준화 등 4개 분과로 구성되며, KISA가 ‘IoT 보안 분과’의 간사 기관을 맡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IoT 혁신센터를 통해 IoT 분야 중소기업들의 사업화와 해외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IoT 보안테스트베드 등 보안성 시험 검증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 4월 14일 KISA IoT 혁신센터에서 개최된 '민관 합동 IoT 확산 협의회-IoT 보안 분과 회의'에서 홍현숙 KISA IoT 혁신센터장이 발표중이다.

이번 분과 회의에는 SK텔레콤, KT 등 IoT 수요기업부터 헬스케어 기업 디노플, 스마트그리드 기업 누리텔레콤, IoT 보안 분야 스타트업 시옷 등 IoT 공급 기업, 학계 및 연구기관까지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동연 KISA 취약점분석팀장은 ‘IoT 취약점 신고 포상제’의 실제 신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외 IoT 관련 산업현장의 침해사고 사례와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LGCNS 엄정용 부장은 보안성 강화를 위한 자사 매뉴얼을 통해 기업의 자율적 보안강화 노력을 공유했다.

이날 전체 참석자들이 참여한 토론에서는 ▲IoT 산업 특성에 적합한 보안 개념의 재정의 필요성 ▲IoT 제품·서비스의 보안 설계 시 데이터 중요도, 산업 특성에 부합하는 보안 수준의 차등 적용 방안 ▲중소기업의 보안에 대한 비용 절감을 위한 인터페이스 규격화 ▲산업계의 보안 문제 해결을 위한 자문 창구 개설의 필요성 ▲보안사고 발생 시 책임소재 기준 마련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IoT 보안 분과는 앞으로 월별 회의를 개최하고 오는 7월 민관 합동 IoT 확산 협의회 총회에서 분과회의를 통해 도출된 정책을 제안할 예정이다.

#KISA#IoT#보안내재화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403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