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4 17:30 (화)
SK텔레콤, “포인트캠 영상보안 시장 새로운 파괴자 되겠다”
상태바
SK텔레콤, “포인트캠 영상보안 시장 새로운 파괴자 되겠다”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4.0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인트캠 사업설명회 개최…출동보안 대체재 아닌 출동보안 파괴자 될 것

[CCTV뉴스=신동훈 기자] 

“횟집을 운영하는 김씨, 정전으로 물고기가 모두 죽는다면?”
“전당포를 운영하는 이씨, 고객이 맡긴 수탁물이 도난 당했다면?”
“자동차 렌탈사업을 하는 신씨, 자동차를 도난당했다면?
“커피숍을 운영하는 윤씨, 좀도둑에게 도난 당했다면?”

왠만한 CCTV서비스들은 위에 4가지 경우 모두 보상을 받기 힘들 것이다. 하지만, SK텔레콤의 포인트캠은 위 4가지 모두 보상이 가능하다. SK텔레콤 CCTV서비스 포인트캠이 더욱 업그레이드 돼 돌아왔다. 물리보안 시장 대부분을 장악하고 있는 출동경비시장에 새로운 위협이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SK텔레콤 포인트캠 사업팀은 지난 4월5일 SKT타워 슈플렉스홀에서 포인트캠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는 2010년부터 SK텔레콤 CCTV 사업을 담당했고 포인트캠을 론칭했었던 윤장근 매니저가 맡았다.

▲ SK텔레콤이 4월 5일 SKT타워 슈플렉스홀에서 포인트캠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인사말을 전하고 있는 윤장근 포인트캠 사업담당 매니저.

포인트캠은 SK텔레콤의 기술과 서비스가 결합해 탄생한 영상보안 서비스로 시간과 장소 제약없이 휴대폰 PC를 통해 원격지에 설치된 CCTV 영상을 실시간으로 제어/확인이 가능한 유무선 통합 기반의 SK텔레콤만의 차별화된 영상 보안 서비스이다.윤장근 매니저는 “지난 7년간 3만 2천 사이트를 모으며 포인트캠은 보안 시장에서 어느 정도 이름을 날렸다”며 “2017년 더욱 업그레이드된 포인트캠을 통해 출동보안 대체재가 아닌 출동보안 파괴자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포인트캠은 자영업자를 타겟으로 만들어진 서비스로 이를 위해 저렴한 가격, 똑똑한 자가보안, 업계 유일한 보험·상품 설계 등이 특징이다.

윤 매니저는 포인트캠만의 강점으로 첫 번째로, SK텔레콤 브랜드파워를 꼽았다. 여타 다른 통신사 보안 서비스와 다르게 포인트캠은 기획과 운영 모두 SK텔레콤이 주관한다. SK텔레콤의 완결형 주관서비스인 것. 윤 매니저는 “독보적인 사업 안정성 덕분에 대금 지연, 분쟁 관련 일은 일체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 유지보수 비용이 무료인 점을 꼽았다. 이 역시 SK텔레콤이 주관해 유지보수를 진행하고 CS센터 역시 고객상담 비용이 무료이다.

세 번째로, 계약을 유지해야 되는 의무기간이 없는 점을 들었다. 윤 매니저는 “타 경쟁사는 3개월 이상 되야 수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얘기하지만, 우리는 개통이 이뤄진 다음달 즉시 수수료가 지급된다”고 말했다.

▲ 설명회를 마치고 윤장근 매니저가 포인트캠 총판업체 사장들에게 감사 꽃다발을 전달받았다.

사업주 입장에서도 포인트캠만의 장점은 다양하다. 외부인 침입시, 사용자가 휴대폰으로 즉각 통보해준다. 2017년 3월부터는 경찰청과 협력해 SOS버튼 한번 클릭으로 곧바로 경찰서에 문자신고가 들어가도록 시스템을 갖췄다. 윤 매니저는 “출동경비요원이 아닌 경찰이 직접 출동하는 점이 바로 차별점”이라 전했다.

자영업자들을 위주로 영업을 하다보니 가격에 대한 메리트도 높였다. 설치비를 무료로 지원하고 출동 경비사 보험상품 대비 30% 이상 저렴하게 책정했다. 또한 화재보상과 도난보상(좀도둑 피해, 생물, 판매용자동차, 건설현장 등)까지 받을 수 있다.

이와 더불어 SK텔레콤만의 IoT기술로 스마트홈과 연동해 전기 관리 등 매장을 스마트하게 관리 가능하고 오는 9월에는 POS를 연동한 마케팅 인텔리전스(POS 비정상 결제시 20초 영상 클립을 전송)까지 출시 준비를 마쳤다.

윤장근 매니저는 “포인트캠만이 중간 사업운영사 없이 유일하게 텔레콤 담당자가 운영하는 구조를 지닌 CCTV 서비스로 사업 안정성이 탄탄하다”며 “’Beyond CCTV, Safety Itself’라는 새로운 슬로건을 걸고 2017년 포인트캠이 비상하는 한 해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