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해외 판매 본격화 위한 외부 인사 영입
상태바
메쉬코리아, 해외 판매 본격화 위한 외부 인사 영입
  • 최진영 기자
  • 승인 2017.03.13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출신 ‘최지현’ 국내 합작법인 대표로 선임 눈길

[CCTV뉴스=최진영 기자] IT 기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가 국내 최고의 ‘라스트 마일’ 물류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도모하기 위해 외부 인사 영입을 단행한다고 3월13일 밝혔다.

우선 메쉬코리아는 ‘부릉 TMS 패키지’의 해외 판매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국내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총괄 운영을 위해 최지현 합작법인 대표를 선임하기로 결정했다.

최 대표는 액센츄어, SK텔레콤, SK플래닛 등에서 18년 동안 아웃바운드 해외 신규 사업개발 업무를 담당했다. 메쉬코리아 측은 최 대표를 SK플래닛 글로벌 사업개발팀 팀장 등 주요 직책을 수행하면서 글로벌 사업에 대한 감각을 익혔다고 평가했다.

특히 터키 400만, 이란 200만의 틱톡 메신저 사용자를 달성하는 등 중동지역 내 모바일 메신저 시장을 선도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또한 사업의 전략적인 추진과 조직력 강화를 위해 박준규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새롭게 영입했다. 메쉬코리아는 박 CFO가 안진회계법인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했으며, 국내 및 해외 소재 기업에서 근무하며 재무 영역에서 성과를 낸 점들을 높게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이번 외부 인사 영입은 자사의 사업부문별 전문성을 강화하고 조직 전체 역량을 향상시키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며 “앞으로도 빠르게 변화하고 경쟁이 치열해지는 시장에서 안팎으로 내실을 다질 수 있도록 조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