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韓-英-中, 3개국 공통 지능형 CCTV 표준규격 나올까?

KISA 지능형 CCTV 시험 방식 IEC TC79 안건 상정…한중일, 삼개국 논의도 계속하는 중 신동훈 기자l승인2017.03.07 14:37:01l수정2017.03.08 09: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는 지능형 CCTV 개발기업 또는 연구기관에서 개발한 지능형 CCTV 알고리즘의 성능을 높여 기술경쟁력을 제고하고자 지능형 CCTV 시험·인증 서비스를 지난 2016년 10월25일부터 시행하고 있고 최근 첫 인증기업 두 곳이 나왔다.

하지만 인증을 받았더 하더라도 국내에서만 그 가치를 인정받는다면 시험·인증에 대한 가치는 크게 떨어질 것이다. 이에 KISA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받기 위해 i-LIDS가 있는 영국과 실제 가장 큰 CCTV 시장이라 할 수 있는 중국 등과 함께 글로벌 표준규격을 만들기 위한 논의를 진행중이다.

이승재 KISA 보안성능인증팀 수석연구원은 “지속적인 설득작업 결과 KISA에서 진행중인 지능형 CCTV 시험·성능 인증 방안에 대해서 IEC TC79(CCTV 국제표준화기구)에서 안건으로 상정돼 매달 관련된 사람들과 회의를 진행중”이라며 “이와 함께 한국과 중국, 영국 세개 국가가 지능형 CCTV에 대한 공동테스트베드를 만들기 위한 논의도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 KISA 지능형 CCTV 솔루션 인증 마크

국내 첫 지능형 CCTV 인증 1호 일리시스, 2호 KT

국내 첫 지능형 CCTV 인증을 부여받은 것은 일리시스의 인텔리빅스(IntelliVIX), KT의 기가아이즈 영상분석(GiGAeyes VA v1.0)이다. KISA측 설명에 따르면, 양사는 시험·인증 사업을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곧바로 지능형 CCTV 인증 부여를 위한 테스트에 들어갔고 최근 일리시스가 3~4일 정도 앞서서 1호 인증을, 이후 2호 인증을 KT가 받게 돼 함께 인증수여식을 진행하게 됐다.

인증을 받기 위해서 지능형 CCTV 솔루션은 배회, 침입, 유기, 쓰러짐, 싸움, 방화 여섯가지 특정행위 중 배회와 침입을 필수적으로, 그 외의 행동 중 반드시 하나 이상을 선택해 90%이상 정확하게 검출해야 한다.

양사의 지능형 CCTV 행위 검출 솔루션은 배회, 침입, 유기 세 가지 분야에서 인증용 영상 DB에 기록된 이상행위를 행위 발생 2초 전부터 이후 10초 이내에 90% 이상 정확하게 탐지하여 인증을 획득했다. 인증의 유효기간은 3년이며 유효기간 이후에는 인증 절차에 따라 재인증을 받아야 한다.

KISA는 현재 지능형 CCTV에 관련해 6가지 특정행위만 테스트를 진행중이나, 마케팅, 차량 불법 주정차 등 특정행위를 넓히는 한편, 방위산업 분야 인증제도 등도 2018년 상반기 내에 구축, 공공기관은 물론 방위산업까지 다방면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KT 기가아이즈 VA

‘KT 기가아이즈 VA’는 지능형 영상분석 솔루션으로 실시간 CCTV 촬영 영상을 분석해 자동으로 이상 행위를 탐지하고 관리자에게 경보를 전송하는 기술이다.

KT는 딥 러닝 기술을 영상분석 솔루션에 접목해 대량의 사람·사물 이미지를 스스로 학습해 사람, 사물 그리고 그림자까지 명확히 구분하고, 사물의 움직임과 사람의 행위를 식별할 수 있도록 훈련시켰다.

예를 들어 기존의 영상분석 솔루션이 나뭇잎의 흔들림을 사람 혹은 사물 등의 움직임으로 인식하고 경고를 보냈다면, ‘KT 기가아이즈 VA’ 솔루션은 흔들리고 있는 것이 나뭇잎이라는 것을 딥러닝을 통해 판단하고 나뭇잎에 대한 움직임에 대해 경고하지 않는다.

KT는 ‘KT 기가아이즈 VA’가 사람이 사물을 두고 가는 것만 유기로 인식하는 등 기존 영상보안 서비스 대비 우수한 성능으로 CCTV 관제의 효율성과 정확성을 극대화 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백규태 KT 융합기술원 서비스연구소장 상무는 “이번 KISA 성능 검증 테스트를 통해 국내 최초로 ‘KT 기가아이즈 VA’의 우수성을 공식 인증 받았다”며, “영상 관제 분야에서도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하는 등 KT만의 차원이 다른 기술 개발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일리시스 인텔리빅스

일리시스가 독자 개발한 인텔리빅스(IntelliVIX)는 다양한 조명 변화 및 환경 변화를 고려한 강력한 객체 검출, 복잡한 군중들의 개별 객체 분할, 영상에서 겹치는 객체들이 있더라도 지속해 객체를 추적, 패턴 학습/인식에 의한 객체 분류 등 기존에 상용화된 영상 분석 시스템에는 결여되어 있는 최신 기술들을 탑재한 영상분석 솔루션이다.

지난 2월에는 영국정부 산하 ‘CPNI(국가기간시설 보호센터, CPNI Center for the protection of national infrastructure)로 부터 비디오 영상 분석의 기술 인증을 취득함으로써 국내외로 지능형 CCTV의 기술성능인증을 받은 기업이 됐다.

인텔리빅스는 고정카메라뿐 아니라 PTZ(팬-틸트-줌) 카메라와 연동해 자동으로 객체를 추적하고, 확대된 영상을 대상으로 차량 번호판 인식, 사람의 얼굴 인식 등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능화했다. 특히 자체 개발한 딥 러닝 기술을 성별/나이/얼굴인식/객체인식에 적용함으로써 인텔리빅스의 성능에 대한 신뢰성을 높여가고 있다.

또한 ICT기술을 접목해 IoT 솔루션과 융합, 재난/물리보안/리테일서비스/도로유고감지 영역 등에 확장 적용가능하며 크로스 플랫폼 기반의 임베디드 엔진을 통해 보안 및 마케팅 분야에 대해 HW어플라이언스 타입의 엣지(Edge)디바이스에도 적용하고 있다.

일리시스는 지능형 통합관제, 국방 경계, 도로유고감시,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고성능 센서 및 중장거리 카메라들과의 연동을 통한 하이엔드 시큐리티 등으로 시장을 다양하게 확대해 나아가고 있다.

김용식 일리시스 대표는 “4차 산업혁명의 흐름에 발맞춰 IoT, 인공지능, 클라우드, 드론 등의 각종 최신 기술을 접목해 해외 선진 기술을 압도, 인텔리빅스를 업계 선두 제품으로 성장시키는데 주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