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아이폰6S·플러스-갤럭시 노트5 공시지원금 상향
상태바
LG유플러스, 아이폰6S·플러스-갤럭시 노트5 공시지원금 상향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7.01.23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가 설 연휴를 앞두고 프리미엄 스마트폰 아이폰6S·플러스 시리즈와 갤럭시 노트5의 공시지원금을 상향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9일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5(32GB/64GB)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변경했다. 데이터 일반(VAT 포함 월 3만2890원) 요금제에서는 기존 11만8000원에서 21만8000원으로 지원금을 올렸으며 데이터 스페셜A(VAT 포함 월 6만5890원) 요금제에서는 20만6000원에서 30만6000원으로 지원금을 상향했다.

또 데이터 스페셜D(VAT 포함 월 11만원) 요금제에서는 최대 42만3000원을 지원 받을 수 있어 출고가 79만9700원인 갤럭시 노트5 32GB 모델은 37만6700원에, 출고가 82만1700원인 64GB 모델은 39만8700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일 애플의 아이폰6S·플러스 시리즈에 대한 공시지원금도 일괄 상향했다. 아이폰6S·플러스 전 모델에 대해 데이터 일반에서는 15만원, 데이터 스페셜A는 20만원, 데이터 스페셜D는 21만5000원을 지원한다.

또 LG유플러스 단독 출시 스마트폰인 LG전자 U폰에 대한 공시지원금도 상향 공시했다. 출고가 39만6000원인 U폰은 데이터 스페셜D로 가입해 최대 22만7000원 지원 받을 경우 부담 없는 가격인 16만9000원에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