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5호선 연장 투입 신형 전동차 첫 선…CCTV 탑재
상태바
현대로템, 5호선 연장 투입 신형 전동차 첫 선…CCTV 탑재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7.01.19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5호선 하남 연장선 구간에 투입될 전동차가 첫 선을 보였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종합중공업회사 현대로템은 창원공장에서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서울도시철도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 5호선 시제차량 품평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대로템이 선보인 전동차는 오는 2018년 말 개통예정인 5호선 연장 1단계 상일동역~덕풍로 연장 구간에 투입될 차량이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5년 12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로부터 5호선 연장구간에 투입될 전동차 32량을 수주해 1년여 만에 시제차량을 처음 공개했다.

▲ 18일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처음 선보인 서울 5호선 연장선 투입용 전동차 시제차량

이번에 공개한 전동차의 특징은 국내 최초로 독자기술로 제작된 도시철도 표준 차상신호장치를 적용해 5호선 뿐 아니라 6, 7, 8호선에서도 운행이 가능하다. 기존 차량은 각 노선마다 신호장치가 달라 다른 노선에서의 차량 운행이 불가능했다. 그러나 이날 현대로템이 선보인 차량은 승객 수요에 따라 가변적으로 타 노선에서도 운행이 가능해 운영기관의 운영효율성을 대폭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또 과거 해외 수입에 의존했던 주요 전장품을 현대로템이 독자기술을 바탕으로 중소기업과 함께 협업 제작해 유지보수 비용 절감에도 효과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무정전전원공급설비와 객실 CCTV 등을 탑재해 보다 높은 운행안전성을 확보했으며 광폭형 통로, 출입문열림현시장치 등 다양한 승객 편의설비도 적용됐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하남선 전동차는 운영기관의 운영효율성과 운행안전성, 승객편의사양을 두루 갖춘 최첨단 전동차로 이날 선보인 시제차량을 시작으로 본격 양산에 착수해 완벽한 품질의 차량이 개통시점에 맞춰 정상적으로 납품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