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맛집 ‘약선마을’에서 해신탕으로 건강도 챙기고 복 받으세요
상태바
파주맛집 ‘약선마을’에서 해신탕으로 건강도 챙기고 복 받으세요
  • 정은수 기자
  • 승인 2017.01.1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서운 찬바람이 불어오는 추운 겨울 몸을 움츠리고 외부 활동이 줄어들어 몸도 마음도 지치기 쉬운데 이번에 다가오는 연휴에는 서울 근교 여행으로 건강과 마음에 활력소를 찾고 아울러 맛집을 여행해 보는 것도 좋다.

찬바람이 불고 기온이 떨어질 때 생각나는 음식이 바로 따뜻한 국물을 생각하는데 이왕 먹는 음식이 몸에도 좋으면서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면 싫어하는 사람은 없다.

이번 명절은 긴 연휴로 인해 서울 근교 파주지역으로 여행을 떠나기에 안성맞춤이다. 지역마다 특색 있는 보양식이 많지만 파주를 여행중이라면 ‘약선마을’의 해신탕과 오복탕을 먹어보자.

약선마을의 해신탕은 원기회복과 체력보충을 위한 보양음식으로 낙지, 전복, 가리비, 랍스터가 통째로 들어가고 산양삼, 동충화초, 꾸찌뽕, 말굽버섯 등 무려15가지 약재로 조리된다.

또한 오복탕은 유황오리를 소금에 찍어 먹는 맛은 여타의 오리 고기 전문점과는 비교를 거부한다. 또한 오복탕을 다먹고 남은 진한 육수에 야채와 찹쌀을 넣어 끓여먹는 구수한 죽은 깔끔한 맛이 별미로 사랑받고 있다.

이와 함께 산삼복탕, 토종닭, 지리산 산정 흑돼지 등을 주요 메뉴로 내놓고 있다.

약선마을의 해신탕 등 주요메뉴엔 강원도 인제 필례약수물을 사용해 음식을 만드는데, 필례약수물은 탄산약수로 철분성분 포함되어 있고, 피부병과 위장병, 숙취해소에 효능이 있기로 유명하며 항암작용과 원기회복에도 좋다고 전해진다.

약선마을 관계자는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에게 대접하는 기분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선사하고자 한다”며 “가정적이고 편안한 분위기를 추구하며 몸에 좋은 건강한 음식을 즐길 수 있도록 싱싱한 천연재료만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파주는 임진각, 헤이리마을, 프로방스, 벽초지 문화수목원 등 여행지가 가까이 있어 맛있는 음식과 함께 가족 나들이를 겸할 수 있다. 이번 연휴에는 가족과 함께 파주 여행을하면서 맛있는 보양식도 챙기는 것이 좋겠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고 전화로 예약과 문의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