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2016년 0~5시 침입사고 가장 많았다

귀금속 매장 사고빈도 최다…점심 시간대 이후 손님 가장 범행 많아 이광재 기자l승인2017.01.11 11:08:06l수정2017.01.11 11: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ADT캡스가 2016년 자사의 출동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2016년 범죄 동향을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ADT캡스 통합관제센터에서 2016년 한해 동안 발생한 자사의 무인경비 서비스 대상의 고객 수 대비 비상출동 데이터를 집계해 분석한 결과다.

ADT캡스에 따르면 도둑의 침입경로는 출입문을 통한 침입 건수가 38.1%로 가장 높았고 유리파손, 창문을 통한 침입 건수가 뒤를 이었다. 다른 경로를 통하기보다는 접근이 쉬운 출입문을 노린 형태가 많았고 퇴근시 출입문 미잠금 상태로 인한 사고도 26.5%로 높은 비율을 차지해 집이나 매장의 문을 닫거나 비울 때 출입문의 보안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함을 시사했다.

업종 별로 살펴봤을 때는 귀금속, 슈퍼마켓, 이동통신, 요식업 순으로 비상출동횟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귀금속, 이동통신 등 절취 가능 금액이 큰 업종과 범행이 쉽고 현금보유 가능성이 큰 마트, 음식점이 일반 업종, 사무실 등에 비해 도난 사고 비율이 높았음을 시사한다.

특히 가장 위험도가 높은 귀금속 매장의 경우에는 영업중 사고 발생 비율이 36%나 차지했다. 손님을 가장한 범행이 75%로 실제 강도나 유리 파손 침입 사고보다 훨씬 높아 특히 주의가 요망된다. 대부분 점심 시간대 이후 발생하였으며, 범인의 연령대는 20대가 가장 많았다.

월별로는 1월, 4월, 5월, 8월, 10월 등 연말 연시, 명절, 휴가, 나들이가 집중된 시기에 빈 집 또는 빈 매장을 노린 사건들이 급격히 증가했으며 특히 연휴 첫날 사고가 가장 많아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요일 별로는 토요일, 일요일 순으로, 전체 요일의 34%를 차지해 평일 대비 주말의 사고 비율이 높았으며 주말 발생건수 중 43%가 심야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하루중 사고발생빈도가 가장 높았던 시간은 새벽 3시로 전체의 16%를 차지했다. 특히 자정~새벽 5시는 전체 비상출동건수의 6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이 범죄에 가장 취약한 시간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한편 ADT캡스는 지속적인 출동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범죄 취약 요소들을 파악하고 이에 대비해 보안을 강화하고 있다. 휴가철, 명절 연휴, 연말연시 등 범죄율이 증가하는 시기에는 ‘특별 경계 근무 체제’에 돌입하고 범죄 취약 지역 및 심야 시간대 순찰 횟수를 늘리고 있으며 매월 분석된 출동 데이터와 범죄 예방 수칙 등을 담은 보안 리포트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또 GPS 기반 최단거리 출동시스템, 출동우선순위 매뉴얼화, 연계추적관제시스템을 보다 정교화해 신속한 출동서비스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 결과 최근 2년 간 평균 출동시간은 35% 단축됐고 10분 이내 출동률은 2배 이상 높이는 성과를 낳았다.

뿐만 아니라 절도범에 대한 검거 건수도 해마다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16년에는 전년 대비 8.6%나 늘었다. 이 밖에 ADT캡스를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한 절도범죄 발생율은 대한민국 전체 대비 30% 수준으로 범죄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보안효과도 입증됐다.

윤병선 ADT캡스 통합관제센터장은 “범죄유형이 갈수록 치밀해져 감에 따라 범죄 유형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보다 철저한 보안이 요구된다”며 “출입문이나 창문 상태 확인 등 기본적인 보안 점검을 습관화하고 특히 고위험 업종이나 현금 보유량이 많은 업종 등은 범행의 표적이 되기 쉬우므로 전문 보안서비스를 활용해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광재 기자  voxpop@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voxpop@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403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