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소셜을 통한 협력 강화’ 연구조사 발표
상태바
오라클 ‘소셜을 통한 협력 강화’ 연구조사 발표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3.11.26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 이상 마케팅·IT매니저, '협업이 보다 효율적'이라고 판단

오라클(www.oracle.com)이 '소셜을 통한 협력 강화(Socially Driven Collaboration)' 연구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소셜미디어를 통한 효율적인 협업이 보다 큰 업무 성과를 이끌어낸다고 밝혔다.

오라클이 후원하고 '리더네트웍스(Leader Networks)'와 '소셜 미디어 투데이(Social Media Today)'가 협력한 이번 연구는 '기업이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협업의 장애요인을 극복하고 효율적인 협업을 실현해 보다 큰 가치를 이끌어 낼 수 있는가'를 모색하기 위해 진행됐다.

연구에는 전세계 900명 이상의 마케팅 및 IT매니저가 조사대상으로 참여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오늘날 급변하는 디지털, 소셜 및 모바일 환경의 영향이 매우 지대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이러한 요인들이 마케팅, IT 기술 등 기업전반에 걸쳐 어떠한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지를 밝히고자 했다. 또한 기업의 마케팅 및 IT부서가 단절된 사일로(silo) 환경에서 인력, 프로세스, 기술간의 협업을 구현해 사업성과를 창출할 수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조사 결과 마케팅 부서가 기업의 협업을 주도하고 있다고 나타났으며 대다수의 응답자가 협업의 주요 장벽으로 기업 문화를 꼽았다. 또한 마케팅 및 IT 부서가 협업을 통해 주요한 비즈니스 성과를 달성하고 있지만 더욱 개선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평가했다.

오라클은 마케팅, 판매, 고객 서비스, 연구 등 일상 업무를 비롯해 직원들의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에 소셜 기능이 적용된 기업을 '소셜화된 기업' 또는 '소셜 기업'으로 정의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소셜 비즈니스 활동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마케팅 및 IT매니저들의 역할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두 그룹 모두 지금보다 더욱 효율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 있다고 답했으며 현대의 진화하는 디지털, 모바일 및 소셜 환경의 요구 충족을 위해 새로운 기술 및 관련 능력을 습득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마케팅 매니저들은 IT기술 매니저들의 비해 보다 높은 수준의 협업을 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오직 마케팅 응답자의 36%, IT 기술 응답자의 26%만이 현재 프로젝트 진행에 있어 협업을 '자주 한다'고 보고했다.

이와 힘께 마케팅 및 IT 기술 매니저의 절반 이상이 현재 '적절한 수준'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IT 기술 담당자의 16%는 현재 마케팅 부서와의 협업이 '전혀 없다'고 답했다.

더불어 소수의 응답자가 일년전에 비해 협업이 감소했다고 답했으며 마케팅 응답자의 41%, IT 기술 응답자의 38%가 작년에 비해 협업이 개선됐다고 답했다.

뿐만 아니라 3분의2 이상의 마케팅 및 IT 매니저들이 증대된 협업으로 업무가 '더욱 효율적'이 됐다고 답했다. 협업 확대로 보다 강력하고 설득력 있는 마케팅 메시지를 전달, 더욱 빠른 시장 공략, 시장 점유율 확대, 프로젝트 비용 절감, 그리고 제품 및 서비스의 결함 축소 등의 혜택이 있다고 보고됐다.

멕 베어 오라클 소셜 클라우드 멕 베어 그룹 부사장은 "기업의 전사적 협업은 소셜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필수 단계로 이는 마케팅과 IT 부서에서 가치를 창출하고 더불어 긍정적인 결과를 낳는다"며 "이번 연구조사는 기업의 협업이 더욱 강화될 수 있고 기업은 협업에 대한 필요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오라클의 기업이 소셜 수용 능력을 비즈니스 운영과 결합해 협업을 향상하고 운영의 효율성을 증대하며 전사적으로 실질적인 비즈니스 가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