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LED홈조명 선택기준은 ‘가격’보다 안전한 ‘품질’

김양균 기자l승인2016.11.24 15:42:14l수정2016.11.24 15: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LED홈조명 전성시대, 형광등에서 LED로 홈조명을 교체하려는 사람들이 가장 중시하는 선택 요인은 무엇일까?

LED 조명 전문 벤처기업 화이트엘이디가 구매 고객을 포함한 성인남녀 119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올바른 LED홈조명 선택을 위한 설문조사’에서 ‘LED홈조명의 선택 기준’은 ‘품질’이라고 답한 사람이 40.1%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눈건강(20.2%), ‘제품가격’(16.6%), ‘디자인’(10.2%,), ‘전기세 절감’(8.8%), ‘AS 처리’(4.1%) 등의 순이었다. 가격이 싸거나 디자인이 특이한 것은 제품 선택의 중요한 요소 중 하나지만 품질이 따라주지 않는 제품은 결코 소비자의 만족을 이끌어낼 수 없다는 것이다.

품질이라고 답한 응답자에게 ‘좋은 LED홈조명의 품질 요건’에 대해 복수 응답으로 설문한 결과 좋은 LED의 품질은 ‘폭발이나 지진 같은 위협에서 안전함’(52.1%), ‘플리커 프리=깜빡거리는 현상이 없는 것(35.2%)’, ‘오래 가는 수명(28.8%)’, ‘신뢰할 수 있는 LED칩 사용’(19.8%), ‘가장자리 음영이 없는 것’(18.2%), ‘형광등보다 밝아야 할 것’(12.5%) 등을 꼽았다. 가격을 일순위로 꼽지 않은 응답자의 이유로는 ‘지나치게 싼 가격은 품질이 의심된다’(39세, 회사원)와 ‘LED 조명은 오래 쓴다고 들었기 때문에 신중하게 고르고 싶다’(46세, 주부)는 답변이 있었다.

‘LED홈조명 선택시 어려움’에 대해서는 ‘정보의 불확실성’(26.4%), ‘너무 많은 제품’(25.6%), 제조기업의 신뢰도(20.2%), ‘중국산, 국산 제품 기준의 모호성’(16.4%) 등을 꼽았다.

‘정보의 불확실성’을 꼽은 응답자의 추가 답변으로는 ‘LED홈조명의 기준 가이드가 없다’(22세, 학생)는 것과 ‘색온도나 연색성 등 구체적인 수치가 제품설명서에 적혀있지 않다’(41세, 회사원) 등이 있었다.

‘중국산, 국산 제품 기준의 모호성’이라고 답한 응답자 대부분은 이유에 대해 ‘메이드 인 코리아라고 적혀 있지만 부품 전부가 국산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화이트엘이디 라리앙 LED홈조명을 구매하게 된 이유’에 대한 답변에는 ‘최근 눈이 침침한 부모님께 드리는 선물’과 ‘자녀 학습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 ‘형광등보다 디자인이 예뻐서’ 등이 있었다.

LED홈조명의 구입 경로는 ‘동네 조명전시장’(33.5%), ‘인터넷 쇼핑몰’(32.1%)이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오픈마켓을 포함한 온라인의 발달과 인터넷 세대가 주소비층으로 성장하면서 인터넷에서 LED홈조명에 대한 정보를 취득하고 홈조명을 선택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통적인 조명 교체 시기의 구입 경로였던 ‘인테리어 업체’는 20.4%였고 최근 빈번하게 방송되고 있는 TV홈쇼핑이 10.5%를 차지해 다양한 경로로 조명기구를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로는 인근 조명제조기업 직접방문 구매 등이 있었다.

한편 지난 10월 산업통상자원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6년 현재까지 국가기술표준원이 조사한 559종의 LED제품 중 안전기준을 위반한 제품은 전체의 35.2%인 197종에 달했다. 이 중 716종은 리콜 명령을 받았지만 총 41만2000개의 유통물량 중 지난해까지 회수된 제품은 42.1%인 17만4000개에 불과했다. 불법 유통된 제품을 사용하면 화재나 감전 위험이 있는 만큼 보다 세심한 제품 선택이 중요한 이유다.

화이트엘이디 이종화 대표는 “LED홈조명을 선택할 때는 제조기업과 모델명, 안전인증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제품 박스 안에 들어있는 품질보증서는 별도로 보관해 문제가 생길 경우에 AS센터에 즉각 전화해야 한다”며 “이번 조사 결과를 거울삼아 국내 LED제조기업으로서 오랫동안 쓸 수 있는 안전한 LED 홈조명을 정직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균 기자  thekim@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양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403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