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인디 뮤지션, 고품질 영상 장착하고 세상과 만나다
상태바
인디 뮤지션, 고품질 영상 장착하고 세상과 만나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3.11.18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스테이지, 160팀 인디 뮤지션에게 467편 고품질 영상 제공

네이버문화재단(대표 오승환)이 인디 뮤지션을 소개하는 프로젝트인 '온스테이지(music.naver.com/onStage/)'가 18일로 3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온스테이지는 인디 뮤지션들이 더 많은 대중들에게 자신들의 음악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네이버문화재단이 만든 프로그램이다.

2010년 18일 재즈 탱고 밴드 '라벤타나'를 첫 번째 뮤지션으로 소개한 후 지금까지 일주일에 한 팀씩 총 160팀의 인디 뮤지션들을 소개해왔다. 그간 소개한 장르도 락, 일렉트로닉, 포크, 힙합, 재즈, 퓨전크로스 오버 등 다양하다.

온스테이지는 뮤지션들의 라이브 무대를 높은 품질의 화면과 음향으로 담은 영상으로 구성돼 있다.

네이버문화재단은 대부분의 인디 뮤지션들은 높은 제작비 등의 이유로 좋은 화질과 음향으로 된 뮤직비디오를 제작하기 힘들다는 상황을 고려해 각 뮤지션의 특색을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영상을 제작 지원하는 방식을 택했다고 밝혔다.

지난 3년 간 제작된 영상은 총 467편으로 인디 뮤지션 한 팀 당 약 3편의 고품질 영상이 생긴 것이다. 특히 네이버문화재단은 참여 뮤지션이 해당 영상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뮤지션들의 홍보 도구로서의 역할도 하고 있다.

재즈연주팀 '윤석철트리오' 피아니스트 윤석철은 "온스테이지에 소개된 후에 가수 유희열 씨가 우리 영상을 보고 연락을 해와서 공중파 음악 프로그램에까지 나가게 됐다"고 말했다. 싱

김학선 온스테이지 기획위원은 "세상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다양한 음악 장르가 있는데 각 장르와 뮤지션의 특성을 가장 잘 표현해서 기록해두는 것은 우리 음악사에서도 의미 깊은 일"이라며 "시간이 흐르면 이런 영상들을 통해 우리 문화의 다양성을 돌아볼 수 있는 중요한 사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네이버문화재단은 3주년을 맞아 기념 공연도 준비중이다. 3주년 공연은 오는 29일 오후 8시 서울 광장동 유니클로 악스홀에서 진행되며 이승환, 빈지노, 브로콜리너마저, 솔루션스, 게이트 플라워즈, 윤석철 트리오 등이 참여한다. 이번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이벤트 페이지(campaign.naver.com/onstage)에 덧글을 남긴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무료 초대권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음악에 관심이 많은 청소년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지역아동센터의 청소년밴드도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초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