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1조 드론시장, 한·미·중 ‘기술력 진검승부’ 펼친다
상태바
141조 드론시장, 한·미·중 ‘기술력 진검승부’ 펼친다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11.04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1조원 산업용 드론 시장을 두고 한국과 미·중국간 치열한 한판 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다. 드론 시장에서 미·중국은 빠른 배송을 내세우며 물류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반면 한국의 강점은 안전한 자율주행이다.

국내 우정사업본부·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함께 우체국 드론 택배 배송을 추진중인 이랩코리아는 ‘드론 스트라이크(드론과 여객기가 충돌하는 사고)’ 제로화를 위해 군수용 레이더 충돌회피 장치를 ED-815A(몬스터) 드론에 장착했다.

미국과 중국은 드론 기동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유통업체 아마존은 각 지역의 물류센터에서 10~20㎞ 반경 이내 소비자들에게 2.3㎏ 이하의 소형 상품을 온라인 구매 직후 30분 이내 배송을 추진하고 있다.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또한 온라인 장터 타오바오(淘寶)를 활용한 드론 택배를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9개 도시에서 진행 예정이다. 350g 정도의 가벼운 상품을 주문후 1시간 내 배송이 목표다.

하지만 드론을 이용한 물품 배달은 도심지를 통과해야 하며 드론이 빌딩 등 각종 시설물 혹은 경찰 및 소방 헬기와 충돌할 수 있다는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2014년 11월부터 1년 동안 항공기와 드론이 충돌하는 ‘드론 스트라이크(Drone Strike)’ 위기 상황이 총 1346회가 발생했다. 이는 하루 3회 꼴이다. 이처럼 드론 스트라이크에 대한 위험성이 현실화되면서 드론 운항에 대한 규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드론 스트라이크는 드론 택배의 산업화를 위해서 선제적으로 해결해야 되는 문제다.

미국과 중국의 드론은 대부분 소형 카메라를 탑재해 육안으로 장애물을 판별해야 하고 가시거리는 50m 내외에 불과하다. 때문에 동시 다발적으로 드론을 운영해야하는 드론 택배사업에서는 효용이 떨어진다.

이에 이랩코리아는 자사 ED-815A(몬스터)의 경우 드론 상단 비행제어부에 소형카메라와 레이더 충돌회피 장치를 장착, 드론 비행중 반경 100m 내 물체를 탐지해 드론 스트라이크 제로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드론에 장착한 소형카메라로 볼 수 있는 짧은 가시거리와 다양한 해킹·장애를 10배 광학 줌의 고성능 초소형 카메라와 고성능 레이더 소프트웨어, 코드화를 통해 해결한 것이다.

리원엠허 이랩코리아 회장은 “이랩코리아는 이미 1980년대 미국 방위산업체인 리톤(Litton, 현 노스롭그루먼그룹) 및 1990년 중반부터 영국 종합방산업체 BAE시스템 기업 현장에서 쌓은 오랜 수행 경험을 토대로 무인기와 스텔스 전투기, 한국의 T-50 고등훈련기 핵심전자와 소프트웨어, 핵심기술이전 사업 등의 융합기술을 ED-815A(몬스터)에 접목시켰다”며 “ED-815A(몬스터)는 모든 것을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또 “이미 유럽 최대 항공기 제조사인 에어버스(Air-bus) 헬리콥터와 제3국 동반 수출을 위한 모델로 선정된 레이더 충돌회피 장치를 우체국 드론에 적용, 선진 드론 택배시장의 패스트 팔로워(Fast Follower)가 아닌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