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22:55 (금)
“신개념 자동차 부품, 개발 초기 전략적 파트너십 중요”
상태바
“신개념 자동차 부품, 개발 초기 전략적 파트너십 중요”
  • 이나리 기자
  • 승인 2016.10.2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이 자동차 부품 개발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해 밝혔다.

이우종 사장은 26일 코엑스에서 진행된 GM의 ‘한국전자전 2016 개막 기조연설’에서 4명 연설자 중 마지막 주자로 나와 ‘전기차 핵심부품 파트너로서의 LG전자 비전’을 주제로 약 15분간 발표했다.

이 사장은 자동차 관련 트렌드가 급변하는 현 시대에서 HMI(Human Machine Interface: 인간 공학적 설계), IT/인포테인먼트 시스템, e-파워트레인(전기차용 동력전달장치) 등 신기술이 적용된 신개념 자동차 부품은 개발 초기 단계부터 완성차 업체 및 부품 업체가 제품기획, 개발 등에 공동으로 참여하는 전략적 파트너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이 자동차 부품 개발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해 소개했다. 이우종 사장이 26일 코엑스에서 진행된 GM의 ‘한국전자전 2016 개막 기조연설’에서 4명 연설자 중 마지막 주자로 나와 ‘전기차 핵심부품 파트너로서의 LG전자 비전’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이 사장은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전략적 파트너십 모델을 구성해 제조사, 협력업체가 전략, 개발, 검증 등을 같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OEM(주문자위탁생산) 중심 개발, 경쟁 기반 구매 등 전통적인 부품 개발 프로세스에서 벗어나 기술 예측, 전략 수립 단계부터 양사가 공동 참여해 부품을 개발하는 신개념 프로세스를 정립해야 한다고 밝혔했다. 그래야만 성공적인 시장 대응 및 효과적인 위기관리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 사장은 GM과 LG전자가 ‘전략적 파트너십’을 선행적으로 실천하는 모범 사례라고 덧붙였다. LG전자는 GM 의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Chevrolet Bolt EV)’ 개발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구동모터, 인버터, 배터리팩 등 11개 핵심 부품 및 시스템을 공급한다.

한편 GM의 기조연설에선 이 사장 외에도 제임스 김(James Kim) 한국GM 사장, 마틴 머레이(Martin Murray) GM 전기차 개발담당 임원 등 GM의 고위 임원 3명이 ‘파트너십과 컨버전스가 주도하는 미래’, ‘GM 전기차 포트폴리오 확장’ 등에 대해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