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로운 분위기 가득한 루나S TV CF 온에어
상태바
신비로운 분위기 가득한 루나S TV CF 온에어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6.10.1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현 이어 새로운 일반인 광고모델로 호기심 자극

SK텔레콤이 지난 11일, 프리미엄 스마트폰 ‘루나S’의 TV 광고를 공개했다.

이번 광고는 ‘루나S’의 전작인 ‘루나’ 광고가 설현의 활약으로 많은 화제를 낳은 만큼 공개 전부터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광고에는 설현에 이어 이전에 보지 못한 신선한 마스크를 가진 일반인이 주인공으로 출연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광고는 청순함과 강렬함이 공존하는 한 여인의 모습을 통해 ‘루나 S’의 반전매력을 신비롭게 전달한 것이 특징이다. 완전히 다른 분위기의 화면구성과 전환으로 ‘루나S’가 아름다운 외관을 갖췄을 뿐만 아니라 강력한 하이엔드 스펙으로 무장한 새로운 프리미엄 스마트폰임을 보여준다.

▲ 루나S 광고 캡처 화면

광고 영상은 ‘LUNA’ 브랜드가 연상시키는 ‘달’을 모티프로 해, 신비로운 달의 공간에서 그네를 타고 있는 여인의 모습을 마치 여신처럼 아름답게 그리며 시작한다. 이어 “단 한 번도 본 적 없는 달의 모습을 보여줄게”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빠른 템포의 음악이 흘러 나오며 여인의 눈 속으로 화면이 빨려 들어간다.

여인은 이전 화면에서의 청초한 모습과는 상반되는 미래여전사의 모습으로 등장, 여기에 미래지향적인 배경과 음악, 효과음 등이 더해져 마치 한편의 SF 영화 속에 들어와 있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SK텔레콤은 여전사로 변신한 여인의 모습을 통해 ‘루나S’가 여전사의 모습처럼 고성능으로 중무장한 차별화된 스마트폰임을 알리고자 했다.

이번 광고는 ‘루나’S의 아름다운 외관과 고성능 스펙을 뜻하는 광고 속 아름다운 여신과 미래여전사, 상반되는 매력을 지닌 여인의 두 모습과 함께 “인류가 처음 마주할 수퍼 프리미엄 머신”이라는 문구로 이제껏 없던 새로운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등장을 알리며 마무리 된다.

남상일 SK텔레콤 마케팅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루나S’의 가장 큰 특장점은 아름다운 외관에 하이엔드 스펙으로 무장한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선사하는 신선함”이라며, “이러한 ’루나S’의 신선한 프리미엄을 잘 표현하기 위해 모델 활동이 전무하지만 ‘루나S’의 매력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다채로운 이미지를 보유한 무명의 일반인을 광고 모델로 발탁하게 됐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