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자부-산림청, 드론 협업…산림재해 방지에 활용 가시적 성과 ↑
상태바
행자부-산림청, 드론 협업…산림재해 방지에 활용 가시적 성과 ↑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6.10.1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드론(무인기)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산림지역에서 발생한 재해에 드론을 활용한 대응 성과가 속속 나타나고 있다.

행정자치부와 산림청은 정부3.0 협업으로 드론을 산림병해충, 산불 등 산림재해에 활용해 현장 대응력이 크게 높아지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산림청이 정부3.0 맞춤형 기술 개선으로 드론을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조사에 활용한 결과 기존 인력 예찰에 비해 조사기간은 약 90% 단축하고 1인당 조사 가능 면적은 10배로 증가했다.

산림청은 산림병해충 자동탐지 기술 연구(미래부 창조비타민과제), 무인비행장치 안전성 검증 시범사업(국토부 주관) 참여 등 부처간 정부3.0 협업을 통해 드론 활용 방안을 꾸준히 현실화해 왔다.

▲ 드론 활용 프로세스 : 산림병해충

산림청은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드론을 통한 소나무재선충 피해목 조사 사업을 지난해 4000헥타르(ha)에서 올해 5만헷타르로 확대한 데 이어 내년에는 10만헥타르를 계획하고 있다. 산불에도 드론을 활용해 헬기 투입이 어려운 야간산불 진행상황 감시, 소화약제 투하에 의한 산불 직접 진화 등에 시범 적용하고 있고 곧 현장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절벽이나 급경사지에서 드론이 소화약제를 직접 뿌려 진화하는 시범 비행을 마치고 본격적인 활용을 준비중에 있다.

산림청은 앞으로 산불진화대원 조난 수색, 조난자 응급 구호물품 수송 등 부처간 협업을 통해 드론 활용 분야를 폭넓게 확대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현재 32대의 드론을 보유하고 있으며 산림재해뿐만 아니라 조림·벌채·숲가꾸기 등 산림경영, 산림 내 산재한 시설물 관리, 불법 산지 훼손 감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현장 활용을 하고 있다.

한편 산림청은 법률상 규제로 드론 활용에 제한이 있는 사항들은 해당 부처와 정부3.0 협업을 통해 일원화·간소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 ‘무인기 산림분야 활용방안’과 ‘운영 매뉴얼’을 지난 8월과 9월에 각각 마련한 데 이어서 올해 안으로 드론 활용 중장기 계획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더불어 급증하는 드론 운영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산림항공본부를 전문교육기관으로 지정하는 한편 드론 영상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대국민 데이터 개방을 통해 민간부문의 활용 및 산업화를 촉진할 계획이다.

전성태 행정자치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기관간 벽을 허물고 협업하면 대폭적 성과 창출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우수 사례로 이 같은 성과가 보다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정부3.0 확산 및 생활화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정부3.0 부처 협업을 통해 드론 운영기술을 진전시키고 활용 범위도 확대하여 산림재해 대응력이 크게 강화됐다”며 “앞으로 산림분야 뿐 아니라 토지·생태·기상 관련 분야까지 정부3.0 드론 협업을 통해 미래성장동력을 창출하는 데 산림청이 앞장서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