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스마트폰에 이어 스마트워치 대결 ‘후끈’
상태바
미국, 스마트폰에 이어 스마트워치 대결 ‘후끈’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6.10.06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기능·핸드폰 연동으로 편의성 살린 장점 소비자 어필

5년간 연평균 23.2% 고성장, 178억달러 규모 성장 전망

미국 온라인 조사기관인 켄티코(Kentico)에 의하면, 미국에서 현재 스마트워치를 사용하는 인구는 26%로 영국, 호주 등 선진국가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부분의 스마트워치 사용자들은 이메일, 문자, 전화 등 간단한 기능 위주로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워치 구매에 가장 걸림돌이 되는 부분은 가격(69%), 불필요(38%), 불편함(17%)로 조사됐으며 대부분의 구매자는 개인적인 용도로 스마트워치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51% 이상의 사용자가 2년 안에 스마트워치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수기능, 사용시간 증가 등 소비자들의 편의에 맞는 기능들이 향상되며 더욱 다양한 스마트워치 제품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가격대비 실용성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가지고 있는 소비자들이 많아 향후 제품의 가격 형성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 스마트워치 미국, 영국, 호주 등 국가별 사용자 및 사용용도 추이 <자료원: 켄티코>

최근 애플은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아이폰7과 함께 애플워치2가 출시돼 뜨거운 인기를 얻었다. 또 방수기능, 화면 밝기, 성능 업그레이드 등 소비자 니즈에 맞춰 변화된 스마트워치를 선보였다.

삼성 스마트워치 ‘기어 S3’는 전통시계 모습에 새로운 기능인 GPS, 내장 스피커, 고도·기압, LTE 지원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해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미국 IT 전문매체인 폰아레나(Phone Arena)의 애플과 삼성 스마트워치 선호도 조사에 의하면 1646명의 설문자 중 삼성 기어S3를 선택한 설문자는 전체 82.3%로 애플을 선택한 17.7%를 압도했으며 제품 출시 이후 더욱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 삼성 스마트워치 ‘기어S3’와 애플 ‘애플워치2’ 모습 <자료원: 뉴아틀라스(Newatlas)>

패션 아이템 중 하나로 자리 잡은 스마트워치에 대해 기능뿐만 아니라 디자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패션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제품을 판매하는 마케팅이 증가하고 있다.

미국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애플은 에르메스, 나이키와 협업을 통해 만든 ‘애플워치 에르메스 시리즈 2’, ‘애플워치 나이키 플러스’를 공개했다.

애플, 삼성의 아성에 도전하고 있는 중국 화웨이는 디즈니X마블과 협업으로 어린이를 위한 스마트워치를 출시함. 삼성도 기존의 시계와 최대한 가까운 디자인을 선보이며 향후 다양한 소비자들의 스마트워치 구매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 애플 에르메스, 나이키 스마트워치 제품 및 화웨이 디즈니X마블 제품 <자료원: 애플, 화웨이>

IDC의 자료에 의하면 미국 스마트워치 시장 1분기에 애플이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애플(46%)에 이어 삼성(20.9%), 모토로라(10.9%), 화웨이(4.7%)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하반기에 출시되는 기어S3, 애플워치2 등의 가세로 시장 점유를 위해 더욱 치열한 경쟁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가민(Garmin), 시계회사 파슬(Fossil) 등 스포츠용품, 전통 시계 제조사들도 스마트워치 시장에 진출하며 애플의 독주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 미국 스마트워치 업체별 점유율 추이 <자료원: IDC>

스마트워치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패션업계, GPS 전문업체 등 다양한 산업에서 제품을 출시하며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제조사별로 제품의 강점을 살린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다.

삼성, 애플 스마트워치 외에도 GPS 전문업체 가민은 운동에 초점을 맞춰 러너용 스마트워치 ‘가민 포러너 235’를 출시했으며 파슬은 미스핏을 인수해 스마트워치 ‘파슬 Q’ 시리즈를 출시했다. 마이클 콜스, 소니 등 다양한 업체들이 제품 개발 및 출시를 준비하고 있어 향후 더욱 많은 스마트워치가 시장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 가민 ‘포러너 235’ 및 파슬 Q <자료원: 파슬Q, 가민>

시장조사업체 퍼스트인사이드에 의하면 여성 응답자 74%와 남성 응답자 69%는 스마트워치 가격이 100달러 이하 또는 100~200달러를 사용할 의향이 있다. 이어 스마트워치 구매시 고려하는 점으로 1위는 특장점과 기능(37%), 가격(25%), 품질(18%) 순으로 조사됐다.

애플, 삼성이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지만 가격경쟁력, 제품의 장점을 강조한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시장 진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메일, 문자 등 한정된 기능에서만 사용이 가능했던 스마트워치의 단점에서 벗어나 자동차 관리, 결제 등 색다른 기능이 추가된 새로운 스마트워치에 관해 소비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전통시계 모습으로 중장년층 소비자들에게도 어필하며 2019년에는 연간 7900만대의 스마트워치가 판매될 것으로 전망되며 스마트워치를 패션아이템으로 인식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패션업계에서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비싼 가격대에 구매를 망설이는 소비자들이 많아 향후 스마트워치 가격이 인하되면 많은 사용자들이 스마트워치를 구매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료원: 파슬Q, 가민, 애플, 화웨이, IDC, 뉴아틀라스, 켄티코 및 KOTRA 시카고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KOTRA&KOTRA 해외시장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