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데이터 혜택 남다르게…20·30 위한 밴드 YT 요금제 출시

SK텔레콤, 데이터 사용 패턴에 따라 맞춤형 혜택 선택할 수 있는 상품 선봬 신동훈 기자l승인2016.10.04 09:15:45l수정2016.10.04 09: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SK텔레콤이 대학생, 직장인 등 실생활에 필요한 데이터 혜택, 맞춤 콘텐츠, 제휴 할인 등 3박자로 20·30대 고객 잡기에 나선다.

SK텔레콤은 20·30대 젊은 층이 데이터를 많이 이용하는 특정 장소 및 시간대에 따라 데이터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밴드 YT 요금제’를 5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월 3만8000원부터 7만1000원까지 총 5종의 세부 요금상품으로 구성돼 데이터 이용패턴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

▲ SK텔레콤은 20·30대층이 데이터를 많이 이용하는 특정 시간대 및 장소에 따라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밴드 YT 요금제’를 출시했다.

데이터 이용 패턴 및 니즈에 따라 월 기본 데이터 외에도 ▲전국 350여 개 대학 캠퍼스 내 데이터 무제한 ▲매일 6시간 데이터 무제한 ▲안심 옵션 혜택 중 한 개를 선택할 수 있으며 필요에 따라 월 1회 혜택을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다. 단, 데이터 무제한 혜택은 일 1GB 이후 속도 제어에 들어간다.

‘대학 캠퍼스 데이터 무제한 혜택’은 전국 350여 개의 대학 캠퍼스 안에서 무료로 데이터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캠퍼스 할인 제공 대학교는 서울 56개, 경기/인천 70개, 경상/부산87개 등 재학생과 교직원수가 1천명 이상인 캠퍼스 약 350여 개 대학이 해당되며 T월드 홈페이지 및 고객센터/지점/대리점에서 해당 대학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밴드 YT 요금제’는 출·퇴근 및 점심 시간(07~09시, 12~14시, 18~20시) 등 총 6시간 동안 데이터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선택할 수 있다. 지하철이나 버스로 출·퇴근 시 각종 드라마나 스포츠를 시청하는 직장인들에게도 유용한 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데이터를 사용한다면, ‘안심옵션’을 선택할 수 있게 해 기본 데이터를 다 써도 최대 400kbps 속도로 데이터 추가 요금 없이 인터넷 및 메신저 등 데이터 이용이 가능하다.

이 밖에 ‘밴드 YT 요금제’ 가입시 요금제에 따라 ‘벅스 익스트리밍’ 음원 서비스를 50% 할인에서 최대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기존 ‘벅스 익스트리밍’은 월 6600원에 제공되는 서비스로, ‘밴드 YT 퍼펙트’ 요금제 가입 시 요금 부담 없이 마음껏 원하는 음악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또한 T페이 결제 시 파리바게뜨 최대 30%까지 할인해 주는 혜택도 추가로 제공하는 등 요금 부담을 덜어줄 수 있어 젊은 층의 호응이 클 것으로 SK텔레콤은 예상했다.

임봉호 SK텔레콤 생활가치전략본부장은 “SK텔레콤이 20·30대 고객들의 실생활을 면밀히 분석해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혜택을 모아 밴드 YT 요금제를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층 별 혜택을 지속 확대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