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교육연, AR·VR 최근 트랜드와 전략분석 세미나 개최
상태바
산업교육연, AR·VR 최근 트랜드와 전략분석 세미나 개최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9.0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의 공간 및 사물을 컴퓨터 그래픽 화면으로 보여주는 가상현실(VR)과 현실 세계와 가상의 정보를 결합해 보여주는 증강현실(AR)이 국내외 SW업계 및 ICT기업들의 신비즈니스 창출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산업교육연구소가 오는 9월27일부터 28일 양일간 서울 여의도 사학연금회관에서 ‘가상현실/증강현실 최근 트랜드와 주요기술 및 기업의 전략분석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최근의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의 정책, 기술ㆍ시장동향, 응용사례, 특허분석 및 업계현황과 가상/증강현실 생태계를 CPND(콘텐츠,플랫폼,네트워크,디바이스)를 중심으로 살펴보고 특히 핵심 콘텐츠인 게임산업에 있어서의 기술개발 실태와 주요이슈 및 적용사례를 비롯해 가상/증강현실의 신비즈니스 모델분석에 이르기까지 제반정보를 심도 있게 논의하게 된다.

일정별 각 주제와 발표될 내용은 27일 ▲가상현실(VR)산업 육성계획 및 지원방안-CPND(콘텐츠, 플랫폼, 네트워크, 디바이스) 동반성장 및 플랫폼 선점을 위한 VR선도 프로젝트 등(미래창조과학부 이종혁 사무관) ▲VR산업 국내·외 시장규모·전망 및 주요기업 제품동향과 소프트웨어·콘텐츠 시장동향(LG경제연구원 이우근 책임연구원) ▲VR 주요기술 및 생태계를 구성하는 요소와 글로벌 기업의 전략분석-주요기술(3D 스테레오 스코피, 내휴덕 유저 인터페이스, 오브젝트와의 인터랙션, 기타 주요 핵심기술)-생태계 구성요소(콘텐츠, 플랫폼, 네트워크, 디바이스)-글로벌 기업의 전략분석(페이스북, 구글, 소니, 삼성전자 등)(매니아마인드 김일 대표) ▲VR 콘텐츠 최근 트랜드 및 기술개발 실태와 개발사례-게임·엔터테인먼트·광고·교육·산업 등(스코넥엔터테인먼트 최정환 부사장) ▲VR 핵심 콘텐츠인 게임 개발에 있어서의 기술실태와 주요이슈·적용사례 및 활성화 전략(한국콘텐츠진흥원 조영기 책임연구원) ▲VR 게임 개발에 있어서의 다양한 LOD(거리에 따른 디테일 자동변환) 기술개발동향과 적용사례(인디디벨로퍼파트너스 이득우 대표) ▲VR방 창업 착수를 위한 사전 검토사항과 추진절차 ▲360도 카메라를 이용한 VR 영상 촬영기술 및 사례와 제작 프로세스(아바엔터테인먼트 백지원 실장) ▲VR을 위한 물리기반 및 실시간 렌더링 기법과 기술개발동향(숭실대학교 오경수 교수), 28일 ▲가상/증강현실 기반 원격협업 연구, 기술개발동향 및 적용사례(한국과학기술연구원 유범재 박사) ▲UI/UX를 접목한 모바일 AR 기술개발동향과 AR 기술기반의 미래 시나리오(디자인정글아카데미 김형진 본부장) ▲VR 기기의 단점인 어지러움 현상을 제거한 사용자 맞춤형 VR렌즈 기술개발과 사례 및 향후전망(누누로 김진태 대표) ▲가상/증강현실 플랫폼의 시장 가능성과 최근 기술개발동향 및 표준화동향(고려대학교 김정현 교수) ▲5세대(G)통신의 서비스가 될 가상/증강현실 플랫폼 기술개발동향 및 개발사례(KT 이영호 부장) ▲헬스케어, 의료분야에서의 VR 기술개발동향과 응용사례 및 발전전망-영상진단학/외과학/재활의학/정신신경과학(한국전자통신연구원 현정우 선임연구원) ▲모바일AR 기술기반 서비스 특징 및 응용사례(한울네오텍 김상국 부사장) ▲비즈니스 모델분석을 통한 모바일AR 시장규모/전망과 활성화 방안(이화여자대학교 양희동 교수) ▲가상/증강현실 국내·외 특허분석과 특허전략 및 소송사례(BLT특허법률사무소 엄정한 변리사)다.

산업교육연구소 관계자는 “얼마전 포켓몬고의 열풍에서 보듯이 VR 및 AR의 핵심 콘텐츠인 게임산업이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급속히 떠오르고 있다”면서 “현재의 게임시장은 스마트기기의 보급과 모바일 앱 기술의 발달로 모바일 게임이 나름대로의 발전은 있었지만 이제는 포켓몬고가 차세대 모바일 게임의 새로운 시장을 열면서 게임시장의 파이가 상당히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