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위협 사전 차단·인프라 수준 강력 보안 솔루션 구축 전제돼야
상태바
보안위협 사전 차단·인프라 수준 강력 보안 솔루션 구축 전제돼야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3.10.1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S, '사이버 보안 새 패러다임' 제시

한국에서 개최되는 국제회의에서 MS가 보다 진화된 형태의 사이버 보안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한국MS는 급증하고 있는 사이버 범죄 및 공격에 대한 실질적인 대응책 마련과 사이버 공간에서의 지속 가능한 경제사회적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7일과 18일 양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세계사이버스페이스총회에서 사이버 보안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또한 공공 및 엔터프라이즈 IT 보안을 위한 최신 기술과 제품을 전시한다.

지난 2011년 영국에서 처음 개최된 세계사이버스페이스총회는 경제, 사회, 보안, 범죄, 국제안보 등 사이버 관련 사안을 포괄적으로 논의하는 국제회의로 이번 서울총회에는 세계 90여개국의 장·차관급 고위 정부 대표와 UN, 국제전기통신연합(ITU),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주요 국제기구 대표, 기업 및 시민단체 관계자 등 약 1000명이 참석한다.

MS가 이번에 제시할 사이버 보안 패러다임은 창의력과 상상력에 기반을 둔 창조경제 구현을 위해 보안 위협 사전 차단과 인프라 수준의 강력한 보안 솔루션 구축을 통한 신속한 대응을 전제로 한다.

지금까지의 공공 IT 및 엔터프라이즈 보안 인프라는 보안 위협에 광범위하게 노출되기 쉬운 복잡한 솔루션 기반이 대부분이었지만 사이버 보안 패러다임은 인프라 수준의 통합적인 보안을 통해 보안 위협의 노출을 최소화하는 한편 관리의 사각 지대를 줄이고 PC 단위까지 강력한 중앙관리 기능을 적용한다는 것이 MS측의 설명이다.

또한 이와 같은 보안 패러다임을 통해 공공기관과 기업들은 보안 위협 요소를 사전에 감시 및 제거함으로써 예방적 보안 달성이 가능하고 보안 위험 인자로 인한 공격에도 사전에 강력한 통제를 통해 위험 인자의 접근이 거부되어 강력한 방어 조치를 제공할 수 있고 보안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근본적인 중요 정보의 유출을 방지하고 신속한 복구가 가능한 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된다고 MS는 밝혔다.

한국MS는 이번 총회 기간 동안 삼성전자, KT, SKT 등과 함께 ICT 전시회의 대기업 특별관에 부스를 마련하고 총회 참석자는 물론 일반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최신 사이버 보안 기술과 제품을 전시한다. 해당 부스에서는 MS 본사의 데이빗 버트 사이버 보안 마케팅 매니저를 비롯해 한국MS 사이버 보안팀이 참석해 직접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함은 물론 윈도 기반의 태블릿 PC인 서피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