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엑셈, 한국씨티은행 빅데이터 프로젝트 수주
상태바
엑셈, 한국씨티은행 빅데이터 프로젝트 수주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9.0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엑셈이 한국씨티은행 미국본사의 승인을 지난 8월에 완료하고 2016년 9월부터 2018년 5월까지 약 1년 9개월간 한국씨티은행의 빅데이터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수주에 성공한 한국씨티은행의 ‘EAP/시티 CMT 솔루션 로컬 커스토미제이션(Citi CMT Solution Local Customization)’ 프로젝트는 ▲신용카드 거래 모니터링 ▲빅데이터(Big Data) 인프라 구축 및 어플리케이션 개발 ▲빅데이터 플랫폼 현지화 등 글로벌시스템을 국내 시스템 환경으로 현지화하는 금융기관의 대형 프로젝트다.

엑셈은 전문컨설턴트를 기반으로 빅데이터 기술의 공신력을 확보하고, 이를 인정받아 금융기관의 대형 프로젝트에 수주를 성공했다.

특히 지난 1일 신용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금융기관의 빅데이터 분석 기회가 열렸다.

그간 금융권은 개인정보 보호 관련 법령 해석이 모호해 빅데이터 이용에 소극적이었다. 그러나 금융권 내에서도 개인정보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명확한 기준인 비식별조치 가이드라인이 제시되었으며, 이는 금융권 내에서도 빅데이터 활용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 시급하게 요구되고 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빅데이터 전문기관 지정 관련 간담회’에서 “금융권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과 금융권 회사들이 빅데이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활용할 것”을 당부했다.

엑셈은 이번 계기가 금융권 내의 빅데이터 산업의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며, 이번 한국씨티은행 빅데이터 활용을 대표적 사례로 삼아 금융권 빅데이터 사업 성장세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조종암 엑셈 대표는 “이번 수주는 엑셈이 그 동안 투자한 신사업의 성과를 보여주는 것으로써 앞으로 시작될 금융권 빅데이터 사업의 좋은 성공사례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