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22:55 (금)
KT-노키아, LTE 상용망 환경서 NB-IoT 기술 시연 성공
상태바
KT-노키아, LTE 상용망 환경서 NB-IoT 기술 시연 성공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8.3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서비스 실증 거쳐 NB-IoT 전국망 연내 구축 예정

KT가 노키아와 세계최초로 LTE 상용망 환경에서 3GPP 표준기반의 NB-IoT의 주요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NB-IoT(Narrow Band IoT)란 LTE, 3G 등 기존 이동통신 방식보다 좁은 200㎑의 대역폭을 이용하여 원거리에 있으면서 전력 소비가 낮은 사물 간의 소량 데이터 통신에 특화된 사물인터넷 표준 기술이다. 모듈 가격도 저렴해 스마트 미터링(원격 검침), 스마트 가로등 등과 같은 다양한 소물인터넷(Internet of Small Things, IoST) 서비스에 적합하다.

▲ KT가 노키아와 LTE 상용망 환경에서 3GPP 표준기반의 NB-IoT의 주요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

KT는 3GPP에서 NB-IoT 표준화가 완료된 후 지난 6월 노키아 랩에서 실시한 공동 기술검증에 이어, LTE 상용망 환경에서 노키아의 기지국과 NB-IoT 전용 코어망 장비를 활용해 협대역(200㎑) 통신, 전력 증대 기술(Power Boosting)로 커버리지를 극대화하는 NB-IoT 기술 연동 시연에 성공했다.

KT는 이번 기술 시연을 통해 NB-IoT 주파수 특성상 저전력으로 전파세기를 증폭할 수 있어 지하주차장이나 등산로 외곽 지역 등 커버리지 확보가 어려웠던 장소에서도 서비스 가능하고 기존 LTE 상용망에서 즉시 적용 가능함을 입증해, NB-IoT를 통한 소물인터넷 서비스가 보다 빠르게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했다.

향후 하반기 서비스 실증을 거쳐 NB-IoT 전국망을 연내 구축하고, NB-IoT 기반의 스마트 미터링, 안전/안심 서비스, 자산관리,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시티 등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소물인터넷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상무는 “KT는 내년 상반기 NB-IoT 조기 상용화를 위해 기술 검증부터 망 구축까지 만반의 준비를 연내 마무리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노키아를 비롯한 글로벌 제조사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IoT 분야의 기술 리더십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