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드론시장을 선점하라!
상태바
에콰도르 드론시장을 선점하라!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6.08.2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사·보안·농업분야 드론 사용 시작

드론은 조종사가 탑승하지 않고 무선 조종으로 날을 수 있는 비행기나 헬리콥터 모양의 무인기를 총칭한다. 드론은 군사용으로 먼저 사용되기 시작했으며 현재는 보안, 기상, 촬영, 농업, 배송, 레저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미국 방위산업 컨설팅 업체인 틸그룹(Teal Group)에 따르면 2014년 5조원 규모인 세계 드론 시장은 2020년 12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콰도르는 다른 선진국에 비해 드론시장이 늦게 형성됐지만 최근 군사, 보안, 측량, 농업분야로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에콰도르 공군은 2007년 해안 및 국경 감시용으로 이스라엘제 무인기를 도입했고 최근에는 과야킬(Guayaquil) 경찰이 교통사고 분석용으로 무인기를 구입했다. 특히 에콰도르는 수헥타르 이상의 대형 농장이 많기 때문에 농업분야 드론시장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에콰도르 정부 및 민간이 분야별로 드론을 활용하기 시작하는 초기 단계다. 우리 기업들이 에콰도르 드론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좋은 시기라고 판단된다.

2016년 에콰도르 드론 시장의 규모는 250만달러 정도로 추정된다. 분야별로는 측량 및 지도제작 분야가 50%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건설·인프라 관리 30%, 정밀농업 분야가 20%를 점유하고 있다(업계 추정치). 군사 분야는 2007년 이스라엘 무인기 도입 이후 별다른 투자가 없는 상황이다.

▲ 에콰도르 드론산업 분야별 비중 <자료원: 에콰도르 드론업체 LAS>

에콰도르는 드론분야 후발주자이고 시장규모도 작지만 무인기 시장은 일정 기간이 지나면 갑작스럽게 시장이 커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시장 형성 초기단계에 진입하는 것이 좋다. 에콰도르 상업용 드론시장은 3개의 수입유통사(미국, 캐나다, 프랑스산)와 1개의 국내 드론 제작업체가 경쟁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에콰도르는 2007년 해안 감시용으로 이스라엘제 무인기 6대를 2000만달러에 들여오면서 군사분야에 드론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후 에콰도르 공군 기술팀은 군사용 무인기 자체 개발에 착수해 2014년 위성항법과 실시간 영상전송기능을 갖춘 가빌란(Gavilan) 무인기를 자체 개발했다.

에콰도르 경찰은 22기의 드론과 3차원 분석 소프트웨어를 도입해 교통사고 조사용으로 사용 중이다. 이 드론은 400m 상공에서 25분간 촬영이 가능하며 실시간 교통상황 전송 및 사고현장 분석 기능을 갖추고 있다. 기체 및 소프트웨어 도입에 16만달러가 투자됐다.

에콰도르에서 상업용 드론이 가장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는 분야다. 드론을 이용한 토지측량, 건설부지의 3차원 지도 제작 등 정부 발주 인프라 건설에 사용되고 있다. 만따(Manta) 태평양 정유소(Refineria del Pacifico) 프로젝트는 건설 과정 모니터링, 구조물의 결함 여부와 내구성, 환경영향평가 등에 드론을 이용할 예정이다. 송유관 및 석유 관련 인프라 관리와 모니터링에도 드론이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드론을 이용한 정밀농업은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분야다. 에콰도르는 규모가 큰 사탕수수, 바나나, 카카오 농장이 많아 농업용 드론의 사용이 늘어날 전망이다. 농업용 드론은 농장 상공을 비행하면서 RGB 카메라로 농작물의 상태를 촬영한 후 소프트웨어로 농작물의 상태를 분석했다. 농업용 드론은 소프트웨어와 함께 4만달러 정도에 판매되고 있다.

에콰도르 드론시장은 전략적 요충지 및 기반시설에 대한 지형측량(Tofografia) 분야를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 향후 농업분야 드론 사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06년 에콰도르 공군이 이스라엘제 무인기를 도입한 이후 현재까지 확정된 군용 무인기 도입 계획은 없는 상태다. 공군은 좀 더 향상된 성능의 군용 무인기 도입 필요성을 제기하며 추가 도입을 시도하고 있다.

2015년 국가금융공사(Corporacion Financiero Nacional, CFN)가 주최한 창업경연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에콰도르 현지 드론 생산업체 LAS(Latitude Aerospace Solution) 대표 호르헤 판토하는 키토 무역관과의 인터뷰에서 “에콰도르 드론시장은 시작단계이지만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르헤씨는 에콰도르 진출을 원하는 한국 드론업체에 군사분야에 집중할 것을 당부했다. 현재 에콰도르 드론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분야는 지형측량(Tofografia)이지만 이 분야 프로젝트는 대부분 정부와의 커넥션이 있는 에콰도르 현지 업체들이 수주하기 때문에 외국업체가 진입하기 어려운 분야다.

개인 드론 분야도 중국의 DJI가 높은 기술력으로 전세계 시장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기 때문에 섣불리 진입해 경쟁할 필요가 없다고 당부했다.

또 한국 드론 업체와 현지 기업이 합작으로 에콰도르 공군의 무인기 도입사업에 참여를 시도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농업 전문 드론을 보유한 한국 회사는 바나나, 사탕수수, 카카오 농장을 타깃으로 에콰도르 시장 진출을 시도한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한국 기업이 직접 진출하기 보다는 현지 파트너를 통해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원: Latitude Aerospace Solution 면담 결과, 경제 일간지 El Comercio, 에콰도르 공군 홍보자료 및 KOTRA 키토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KOTRA & globalwindow.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