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홍체인식 도입 빠르다? 자연스러운 현상!
상태바
국내 홍체인식 도입 빠르다? 자연스러운 현상!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8.22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쉬운 사용·빠른 보안 가능…다양한 국가·여러 산업서 ‘인기’

이리언스가 최근 이슈되는 ‘홍체인식’에 대한 우려를 일축하며 그간 생체인식 기술로 대표됐던 지문인식을 자연스럽게 대체해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만큼 홍체인식 기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편흥국 이리언스 전략기획실 실장은 갤럭시노트7의 등장과 함께 불거진 홍체인식 데이터 유출에 따른 우려에 대해, 생체인식을 다루는 많은 기업에서 이를 대응하고자 그간 많은 것을 준비해왔으며 이러한 준비를 통해 더 이상 해킹으로 인한 우려 사고를 걱정하지 않아도 될 정도에 이르렀음을 강조했다.

▲ <출처: blog.skbroadband.com>

그는 “사람의 홍채는 일생 변하지 않지만 생체의 특성상 매번 100% 똑같지 않은데, 누군가 해킹을 하거나 정밀한 홍채 사진으로 인증을 시도할 경우에 대비해 등록된 결과값과 100% 일치 시 알고리즘에서 무조건 해킹이라고 간주하고 인증을 거부하는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더욱이 “생체 정보를 스캔한 그대로 저장하는 것이 아니라 고도의 수학적 변환 기법을 적용해 숫자로 된 템플릿으로 저장하기 때문에 해킹만으로는 그 생체 정보를 알 수도 없고 사용하지도 못한다”며 “특히 이리언스는 등록한 데이터보다 인증시 요구되는 데이터의 크기가 약 10배 이상 큰데 등록한 데이터로 인증을 하려면 임의로 10배 이상 데이터 사이즈를 키워야 하고 어떠한 값으로 키우는지는 외부인은 알 수 없어 등록된 데이터 값만으로는 결코 사용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즉, 홍체인식의 데이터 저장부터 사용까지 복잡한 기술들의 구성으로 집약돼 있기 때문에 결코 쉽게 해킹될 수 없다는 것.

그는 이러한 안전성과 함께 쉬운 사용성을 강조하며 미래를 전망키도 했다. 현재 홍체인식이 가지는 강점을 타 산업에서 크게 눈여겨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금융권에서 이에 대한 관심이 지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향후 홍체인식 기술은 현재 가장 대표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지문인식을 자연스럽게 대체할 것”이라며 “생체 특성상 지문보다 몇 십배 이상 보안성이 높은 홍채를 사용하는 건 당연한 흐름”이라고 밝혔다. 그 예로 든 것이 바로 갤럭시노트7과 같은 홍체인식 기술을 탑재한 스마트폰이다.

그는 “홍체인식 스마트폰은 이미 1년전 일본에서 출시된 바 있다”며 “그러나 삼성의 갤럭시노트7과 달리 잠금장치 외에 다른 서비스로 사용되지 못해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갤럭시노트7의 경우 시중 은행 몇 곳에서 금융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안정성을 요구하는 서비스로의 사용을 가능케 하고 있다”며 “이는 스마트폰을 통한 대중화로 홍체 인식의 활용 경험을 제공해 거부감을 해소시키고 자연스레 지문인식을 대체토록 한다. 삼성외에 다른 스마트폰 단말사들도 홍체인식 폰을 출시하고 이러한 디바이스의 보급이 증가할 것을 미루어볼 때 홍체인식을 활용한 서비스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러한 홍체인식의 활용은 단순히 금융권, 국내에서만 벌어지는 일이 아니다. 현재 출입통제장치에서도 크게 논의되고 있으며 이러한 논의는 일본, 에콰도르 등 다양한 국가에서 관심 아래 이뤄지고 있다.

그는 “일본의 원자력 발전소 같은 주요 시설에 홍채 인식 출입통제장치를 도입하는 논의가 진행중에 있다”며 “기존 제품 보다 가격이나 성능 면에서 저희 제품이 경쟁력이 있다보니 오히려 업체가 우리쪽으로 문의하고 이에 대응하는 상황으로, 이외에도 에콰도르의 한 은행에서는 우리 휴대용 홍채인식 단말기를 통해 핀테크 영역에 도입하려고 시범 테스트를 진행 중이며 이밖에도 다양한 국가와 여러 산업 분야에서 논의되는 실정”이라고 작년 실리콘밸리에 입성한 이후의 성과를 밝히며 전세계적으로 홍체인식이 가지는 인기에 대해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