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휴대폰 구매 부담 덜어줄 ‘프리미엄 슈퍼할부카드’ 출시
상태바
KT, 휴대폰 구매 부담 덜어줄 ‘프리미엄 슈퍼할부카드’ 출시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8.1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카드와 제휴…카드 이용실적 따라 매월 통신비 할인 가능

KT가 현대카드와 제휴해 휴대폰 구매 시 최고의 할인과 현대카드의 M포인트 혜택을 동시에 누리는 ‘프리미엄 슈퍼할부카드’를 출시한다.

프리미엄 슈퍼할부카드는 기기변경, 번호이동, 신규가입 시 단말 구매 비용의 일부(10만원 이상)를 할부 결제하고, 카드 이용실적에 따라 매월 청구되는 통신비를 할인 받는 카드다.

▲ KT가 현대카드와 제휴해 ‘프리미엄 슈퍼할부카드’를 출시한다.

전월 카드 이용 실적이 70만원 이상이면 2만원, 이용 실적 30만원 이상이면 1만5천원씩 할인 받을 수 있다. 동시에 M포인트 0.5%도 적립돼 현대카드만의 프리미엄 혜택까지 누릴 수 있다.

19일 출시되는 갤럭시노트7를 포함한 모든 KT 단말기를 프리미엄 슈퍼할부카드로 구매 시 48만원~36만원(24개월)의 할인은 물론, KT만의 단말 할인 프로그램인 포인트파크(고객 보유 카드사 포인트) 및 멤버십 포인트(할부원금의 5%, 최대 50,000원)로 함께 할인 받을 수 있어 프리미엄 단말도 저렴하게 구매가 가능하다.

KT는 이에 앞서 출시한 ‘기가(GiGA) APT 카드’로 아파트 거주 유선통신 이용자에게 최고의 통신비와 괸리비 할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슈퍼체크카드’로 신용카드 미발급자에게 통신비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원호 KT 마케팅부문 통합CRM담당 상무는 “프리미엄 단말 구매 고객에게 프리미엄급 혜택을 드리기 위해 현대카드와 손잡고 프리미엄 슈퍼할부카드 출시를 하게 됐고, 포인트파크와 멤버십포인트 할인까지 합쳐진 KT만의 단말할인 프로그램으로 부담 없이 원하는 단말을 고객이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휴를 통해 1등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