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자녀 스마트폰 SNS 중독 걱정에 ‘노심초사’
상태바
학부모, 자녀 스마트폰 SNS 중독 걱정에 ‘노심초사’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3.09.3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방학과 맞물려 PC·스마트폰 일평균 사용시간·유해물 차단 수 증가

 

지란지교소프트가 발간한 '2013년 3분기 청소년 PC, 스마트폰 이용실태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3년 6월부터 8월까지 '가장 많이 차단된 앱'은 스마트폰 메신저앱인 ''카카오톡'으로 총 1만3603회가 차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들이 자녀의 지나친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중독을 우려해 유해앱으로 분류되지 않는 앱을 직접 유해앱으로 지정해 차단했기 때문이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8월까지의 일 평균 사용시간은 전 분기(2013년 3월에서 5월) 대비 PC 11분, 스마트폰 22분이 증가했으며 차단된 유해물의 총 합계는 PC 237만6530건, 스마트폰 14만4449건으로 전분기 대비 각각 42.57% 와 47.32%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PC와 스마트폰의 일 평균 사용시간과 유해물 차단 수가 증가한 것은 자녀들의 여름방학이 맞물려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기간 내 PC의 유해물 차단 현황을 살펴보면 유해사이트 및 유해UCC, 유해검색어 차단 수는 전 분기 대비 각각 47.73%, 68.59%, 9.73% 증가한 반면 유해동영상과 유해프로그램 차단 수는 17.90% 와 27.75%씩 감소했고 차단된 유해프로그램은 게임과 엑스키퍼 서비스를 무력화 시키기 위한 프로그램 순으로 많았다.

스마트폰의 경우 유해사이트와 유해앱 차단 수가 전 분기 대비 각각 45.23% 와 52%씩 증가했고 유해동영상 차단 수는 59.43% 감소했다.

유해앱의 경우 카카오톡, 구글 플레이스토어, 카카오스토리, 인터넷 등의 순서로 많은 차단이 이루어져 실제 학부모들이 일상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앱으로 인한 중독을 걱정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PC와 스마트폰의 유해동영상 차단 수가 모두 감소한 것은 유해동영상을 다운로드 받아 보는 방법보다 사이트와 UCC를 통해 빠르게 접근하려는 시도가 더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추가로 이번 3분기에 가장 많이 차단이 이뤄진 유해사이트 중 일부는 단속을 피해 IP형태로 공유됐다가 사라지기도 했고 UCC나 '1.mp4'처럼 음란물로 알아볼 수 없는 이름으로 변경해서 실행하려다 차단된 사례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김기연 지란지교소프트 키퍼사업부 부장은 "유해물로 분류되지 않는 앱이나 프로그램도 악용되거나 자녀가 지나치게 사용하는 경우 자칫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학부모들이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지능적으로 유포되는 유해물로부터 자녀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서 기울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이용실태보고서는 자녀PC, 스마트폰 관리 솔루션 엑스키퍼 사용자 1만1000명의 데이터를 추출해 분석한 보고서로 엑스키퍼 홈페이지(www.xkeeper.com)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