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비소프트, 신임 대표이사에 이홍구 전 한컴 사장 선임
상태바
투비소프트, 신임 대표이사에 이홍구 전 한컴 사장 선임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6.07.04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I·UX 플랫폼 기업 투비소프트가 4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이홍구 전 한글과컴퓨터 대표를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

이홍구 신임 대표는 한양대 전자공학과를 나와 연세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받고 한국IBM 부장, 컴팩코리아 전무, 한국휴럿팩커드 부사장, 델인터내셔널 대표, 한글과컴퓨터 부회장을 역임했다.

다국적 기업에서의 하드웨어 경험과 국내 토종 대표 기업에서의 소프트웨어 경영 이력이 융합돼 UI·UX 플랫폼 기업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한 단계 진화를 꾀하며 신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투비소프트에 시너지를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비소프트 관계자는 “이홍구 대표는 다국적 기업과 토종 기업,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등 상호 평행한 것처럼 보이는 분야에서의 조화를 이루고 시너지를 이끌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 사업과 신 사업을 동시에 주도할 적임자”라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이 대표가 선장으로 승선한 투비소프트는 앞으로 기존 UI·UX 국내 사업의 기반을 다지고 해외 사업을 확장하는 동시에 자회사, 계열사 등을 통해 추진하고 있는 핀테크, 사물인터넷(IoT), O2O 플랫폼 사업 등 신성장동력의 추진력을 높일 계획이다.

이 대표는 “지난 30여년 간 IT 분야에서 전방위로 쌓은 노하우와 업무역량을 아낌없이 쏟겠다”며 “빠른 시간 내에 중장기 전략발표를 통해 투비소프트의 미래발전계획을 투자자들과 공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