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퀀텀닷 SUHD TV로 간송문화전 감동 담다
상태바
삼성전자, 퀀텀닷 SUHD TV로 간송문화전 감동 담다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6.04.1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20일부터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열리는 간송문화전 ‘풍속인물화’ 전시에 ‘삼성 SUHD TV 영상존’을 마련하고 전시 작품들을 4K UHD 콘텐츠로 제작해 상영한다.

2014년 처음 시작한 간송문화전은 간송미술문화재단이 주최하며 간송 전형필 선생이 평생을 수집한 국보급 문화재를 대중에게 선보이는 전시전이다.

6부를 맞이하는 이번 간송문화전에서는 ‘풍속인물화 - 일상, 꿈 그리고 풍류’라는 주제로 신윤복·김홍도·장승업·정선·김명국 등 한국의 대표 풍속화가의 작품 80여점을 선보인다.

▲ 삼성전자 모델들이 아름다운 색감과 종이의 질감까지 생생하게 전달해주는 퀀텀닷 삼성 SUHD TV를 통해 조선후기 최고의 풍속인물화로 선정된 작품들을 감상하고 있다. - 김홍도 ‘마상청앵’, 신윤복 ‘연소답청’

특히 신윤복의 ‘미인도’와 ‘혜원전신첩’, 김흥도의 ‘마상청앵’ 등 조선시대 풍속인물화 중에서도 수작으로 손꼽히는 작품들이 포함됐다.

이번 전시전에서 삼성전자는 간송미술문화재단과 함께 선조들의 삶이 담긴 풍속인물화 작품들을 4K UHD 영상으로 제작해 ‘삼성 SUHD TV 영상존’을 통해 우리 문화재의 아름다운 색감과 종이의 질감까지 생생하게 전달한다.

삼성 SUHD TV 영상존에서는 신윤복의 ‘미인도’와 ‘단오풍정’, 김득신의 ‘야묘도추’, 김홍도의 ‘마상청앵’ 등 조선후기 최고의 풍속인물화로 선정된 10점의 작품을 4K UHD 영상으로 실감나게 볼 수 있다.

특히 1:1원본 사이즈로 작업을 하기 때문에 조선 후기 회화에서 볼 수 있는 인물들의 표정과 감정의 디테일이 마치 현미경으로 보는 것처럼 자세하게 전달된다.

삼성 SUHD TV는 자연색 그대로의 풍부한 색재현력을 갖춘 최신 퀀텀닷 기술이 적용된 TV로 UHD 초고화질 영상으로 제작된 국보급 문화재들의 미세한 디테일까지 그 아름다움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풍속인물화는 평민의 노동과 휴식, 문인의 공부와 풍류 등 선조들의 일상을 생생하게 담은 만큼 삼성의 퀀텀닷 SUHD TV를 통해 생생한 표현과 질감까지 느낄 수 있는 전시존을 마련해 선조들의 삶을 한층 실감나게 볼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이번 간송문화전은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 배움터 2층에 위치한 디자인 박물관에서 오는 8월2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