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애니, 2015년 전세계 상위 52대 퍼블리셔 발표
상태바
앱애니, 2015년 전세계 상위 52대 퍼블리셔 발표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6.03.0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애니가 2015년 전세계 상위 52대 퍼블리셔 리스트(Top 52 App Publishers of 2015)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넷마블, 게임빌, 웹젠 3개사가 이름을 올렸다.

2012년 첫 발표 이후 대다수의 상위권 퍼블리셔들은 앱 비즈니스의 장기적인 성공과 더불어 꾸준한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 세계적인 모바일 게임사 슈퍼셀(Supercell)과 킹(King)은 2014년에 이어 2015년에도 나란히 1위와 2위를 차지했으며 이 외에도 작년 10위 안에 선정됐던 겅호 온라인(GungHo Online), 라인과 텐센트 등도 여전히 상위권에 머물고 있다.

2015년 상위 52대 퍼블리셔 중에는 한국,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가 28개사를 기록하며 여전한 강세를 보였다. 국내에서는 넷마블과 게임빌, 웹젠이 각각 8위, 13위, 47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한국의 게임 앱 퍼블리셔들이 해외에서 선전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넷마블은 2015년 구글 플레이 및 iOS 앱스토어 합산 글로벌 매출 순위에서도 톱10 리스트에 올랐으며 게임빌은 4년 연속으로 상위 52대 퍼블리셔의 선정되며 꾸준한 저력을 보였다. 웹젠은 52대 리스트에 처음으로 올랐다.

이승원 넷마블게임즈 글로벌전략 부사장은 “넷마블은 지난해 모바일 시장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해 이처럼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올해는 글로벌 도약의 해로 강력한 신작 라인업, 지역별 서비스 차별화 전략 등을 통해 한국게임사의 글로벌 메이저의 가능성을 한 단계 높이겠다”고 말했다.

게임빌 송재준 부사장은 “4년 연속 앱애니 글로벌 상위 52대 퍼블리셔에 선정되어 기쁘다. 수년 간 앱애니와 함께 협력해 오면서 전세계 모바일게임 팬들을 대상으로 고도화된 서비스를 지속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게임빌은 글로벌 리딩 모바일 게임사로서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준데 유(Junde Yu) 앱애니 아태지역 총괄 디렉터는 “앱애니는 글로벌 앱 경제에서 상위를 차지한 퍼블리셔들의 업적을 기념하고, 성공의 기준을 제공하기 위해 2012년부터 상위 52대 퍼블리셔를 발표해 왔다”며 “퍼블리셔들은 순위에 포함된 회사들이 수년 간 직면해 온 모든 도전과 교훈, 성공을 자세히 관찰하고 그들의 글로벌 성공 요인을 분석할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