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레이돈 인터널 RAID 스토리지 ‘iR2022’, 데이터 백업·보호 등에 이상적

이광재 기자l승인2016.02.19 13:53:47l수정2016.02.23 15: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iR2022는 2개의 2.5인치 SATAⅢ(6.0Gb/s) HDD·SSD를 지원하며 RAID 1(안전모드) 기능을 통해 백업, 실시간 데이터 보호, 시스템과 하드 드라이브의 오류를 감소시킨다.

또한 iR2022는 RAID 0(고속모드) 기능을 통한 향상된 읽기·쓰기 성능 및 속도를 구현하고 있다. RS232 포트가 내장돼 있어 하드웨어 모니터링 용도로 사용 가능하며 5.25인치 CD-ROM에 맞는 컴팩트한 사이즈인 iR2022는 서버, IPC, 그리고 워크스테이션에 적합하다.

▲ R2022는 RAID 0(고속모드) 기능을 통한 향상된 읽기·쓰기 성능 및 속도를 구현하고 있다.

iR2022는 2개의 2.5인치 SATAⅢ(6.0Gb/s) HDD·SSD를 충족하며 RAID 0·1을 제공한다. RAID 0은 2개의 하드 드라이브의 최대 용량 및 읽기·쓰기 성능을 향상시키며 RAID 1은 데이터 이중화를 시켜 하드 드라이브를 보호하고 시스템 오류를 예방한다.

▲ iR2022는 2개의 2.5인치 SATAⅢ(6.0Gb/s) HDD·SSD를 충족하며 RAID 0·1을 제공한다.

전면부의 LCM 디스플레이와 LED 표시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시스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또한 시스템 오류 발생시 소리를 통한 알람 신호로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기본적인 5.25인치 CD-ROM 베이에 iR2022를 설치, 시스템을 RAID 기능으로 업그레이드해 사용할 수 있다. 이 내장형 데이터 스토리지 제품은 용량 부족과 좁은 공간의 문제를 해결해 준다.

▲ iR2022는 4㎝의 무소음 팬을 통해 열을 쉽게 방출할 수 있는 공기흐름을 만들며 하드드라이브의 정상적인 작동 온도가 유지되도록 도와준다.

레이돈(RAIDON)에서만 볼 수 있는 HDD·SSD 트레이는 도난사고를 방지 할 수 있는 안전 잠금 장치가 디자인 되어 있어 중요한 데이터들을 안전하게 보호 할 수 있다. 만약 하드드라이브가 손상됐다면 사용자는 쉽게 같은 모델의 하드드라이브를 구매해서 손상된 하드드라이브와 교체하면 된다.

이로써 기계의 유지보수 시간을 상당히 감소 시켜준다. 또한 컴퓨터 하드웨어에 대해 잘 모르는 사용자들도 쉽고 빠르게 하드드라이브를 유지하고 대체 할 수 있다.

▲ iR2022 시리즈는 3.1·1.5Gb/s의 이전 기종과 호환되며 SATAⅢ(6.0Gb/s) 전송 대역폭을 지원한다.

iR2022는 4㎝의 무소음 팬을 통해 열을 쉽게 방출할 수 있는 공기흐름을 만들며 하드드라이브의 정상적인 작동 온도가 유지되도록 도와준다.

iR2022 시리즈는 3.1·1.5Gb/s의 이전 기종과 호환되며 SATAⅢ(6.0Gb/s) 전송 대역폭을 지원한다. 이 높은 속도는 높은 읽기·쓰기 효율성과 대용량의 비디오 편집 또는 그래픽 디자인 프로젝트를 수용할 수 있는 성능을 제공한다. 

▲ 제품사양

이광재 기자  voxpop@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